SK㈜, 4대 핵심 섹터 투자로 ‘전문 가치 투자자’ 위상 굳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그룹 서린사옥. / 사진=SK그룹
SK그룹 서린사옥. / 사진=SK그룹
SK㈜가 올해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력을 높여 핵심 사업별 투자 생태계 조성 전략을 본격 가동하는 한편 시장과 적극 소통하면서 기업 가치를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다.

첨단소재 분야에서는 투자 효율성 제고와 파트너십을 통한 사업확대를 추구한다. 반도체 소재 분야에서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 인수와 파트너십을 통해 소재 라인업을 지속 확장한다. 웨이퍼는 그룹 인프라를 활용해 저비용으로 생산 생산시설을 빠르게 증설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올리고 차세대 전력반도체 분야에서도 핵심 기술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배터리 소재는 글로벌 1위 경쟁력을 보유한 동박 분야에서 2019년 투자한 와슨과 2020년 SKC가 인수한 SK넥실리스와의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 또한 인수합병으로 2개 이상의 차세대 배터리 소재 기술을 내재화 한다는 구상이다.

바이오·제약분야에선 신약개발과 SK팜테코의 원료의약품위탁개발생산(CDMO)를 양대축으로 투자한다. 바이오 분야는 뇌전증 신약 ‘엑스코프리’의 미국 시장 출시와 SK바이오팜 상장 등으로 성공신화를 쓰고 있다.

장동현 SK㈜ 대표이사 부회장 / 사진=SK㈜
장동현 SK㈜ 대표이사 부회장 / 사진=SK㈜
신약개발 분야에서는 개방형 혁신 체제를 도입, CGT(세포·유전자 치료제), 표적 단백질 분해 등 혁신 신약 기술 개발을 주도한다. CDMO 분야에서는 프랑스 바이오 CDMO 이포스케시 인수 등을 통해 기존 합성의약품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바이오, 완제의약품까지 확대한다.

그린 비즈니스 영역에서는 관계사의 역량을 결집해 2025년까지 국내에 28만톤 규모의 친환경 수소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디지털 영역 부문에서 인공지능(AI)은 개인용과 산업용을 구분한다. 개인용AI 시장에서는 이용자의 일상 편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산업용AI 시장에서는 각 산업별로 특화된 AI를 공급하여 생산성 개선을 지원한다는 전략이다.

ESG 경영도 강화한다. 장동현 SK㈜ 부회장은 “ESG 중심 4대 핵심 포트폴리오 재편 성과와 행복경영 실천 노력을 시장과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