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연간 이자 13조 증가"… 윤석열 정부 경제대책 밑그림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인수위에서 열린 간사단회의에서 “지금 우리 경제의 복합위기 징후가 뚜렷하다”며 “특히 물가가 심상치 않다”고 말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에서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주재하는 간사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인수위에서 열린 간사단회의에서 “지금 우리 경제의 복합위기 징후가 뚜렷하다”며 “특히 물가가 심상치 않다”고 말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에서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주재하는 간사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국내 경제에 복합위기 징후가 뚜렷하고 종합적 개선방안이 필요하다며 경제 체질 개선을 위한 종합적 방안을 잘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5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간사단회의를 열고 “지금 우리 경제의 복합위기 징후가 뚜렷하고 특히 물가가 심상치 않다”며 “국민들이 실제 체감하는 생활은 굉장히 어렵다고 보여진다”고 진단했다.

이어 “물가 상승 장기화에 대비해 물가 안정을 포함해 경기 체질 개선을 위한 종합적 방안을 잘 세워야 할 것”이라며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더라도 취약계층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잘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이다. 저를 포함해 안철수 위원장과 여기 계신 모든 분들 민생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다는 마음으로 종합적으로 민생을 챙긴다는 공통된 과제를 갖고 함께 일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윤 당선인의 이 같은 주문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 대책을 세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이후 기준금리를 1%포인트 인상하면서 전체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은 13조원 증가했다.

인수위는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등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취약 계층의 이자 부담 경감 방안을 검토했다. 한은과도 만나 물가 상승 요인 점검과 대책 등도 논의했다. 원일희 인수위 수석부대변인은 “금융위·금감원과 금리 상승에 따른 시중 금리 동향을 점검하고 서민과 소상공인 금융 부담을 줄일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새 정부 국정과제의 모든 기준은 오로지 국익과 국민이 우선돼야 한다”며 “저희가 초심자이지만 초심을 갖고 업무에 임하면 잘 되리라 믿는다”고 했다. 그는 이어 “국정과제를 선별하는 것 만큼이나 중요한 게 바로 실천”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구체적인 이행 계획도 잘 수립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