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넘어선다”… 손흥민, 골 폭풍 주말에도 이어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이 주말에도 골 세례를 이어갈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사진=로이터
손흥민이 주말에도 골 세례를 이어갈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사진=로이터

“손흥민이 차범근 전 감독을 넘어설 수 있을까?” 

손흥민의 토트넘이 16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최근 리그 4연승으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마지노선인 4위(승점 57)에 올라 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5위 아스널(승점 54)과는 승점 3점 차이다. 

그 뒤를 6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승점 51·골 득실 +9)와 7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1·골 득실 +7)가 쫓고 있어 시즌 막판까지 안심할 수 없다. 

토트넘 5연승을 이끌 공격 선봉엔 손흥민이 선다. 최근 3경기 연속골로 물오른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달 21일 웨스트햄전(토트넘 3-1 승)에서 멀티골을 넣었고, 이달 4일 뉴캐슬전(5-1 승)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또 10일 아스톤 빌라와 경기에선 해트트릭을 폭발시키며 토트넘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EPL 입성 후 개인 통산 두 번째 해트트릭을 달성한 손흥민은 최근 리그 3경기에서 6골(1도움)을 몰아넣으며 이번 시즌 정규리그 17골(6도움)로 득점 랭킹 2위에 올라 있다. 

득점 선두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0골)와는 3골 차이로, 역전 득점왕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다. 정규리그 종료까진 7경기가 남아 있다. 브라이튼전에선 유럽 무대 정규리그 한 시즌 개인 최다골 경신에도 도전한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 17골로 2020~2021시즌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과 타이를 이뤘다. 1골만 더 추가하면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다시 쓴다. 또 한국 축구 레전드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도 넘어선다. 

차 전 감독은 레버쿠젠에서 뛰던 1985~1986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넣었다. 브라이튼전에서 득점에 성공하면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리그 최다골 신기록을 작성한다. 

손흥민은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1골)를 포함해 공식전 18골을 기록 중인데, 2020~2021시즌 세운 자신의 한 시즌 공식전 최다골(22골)에는 4골을 남겨뒀다. 

상대 팀인 브라이튼은 현재 리그 11위(승점 37)다. 최근 2경기 무패(1승1무)를 기록했다. 직전 라운드에선 아스널을 2-1로 제압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지난 16라운드 첫 맞대결에선 토트넘이 2-0으로 승리한 바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