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형배 “한동훈은 오만방자한 사람, 청문회 보이콧 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TF단장이 한동훈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TF단장이 한동훈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인사청문회 준비TF단장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거부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15일 오후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와 인터뷰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오만방자하고 검찰국가를 완성하려는 확신범이다"고 강력 규탄한 뒤 한 후보자가 청문회를 자기 선전장으로 만들 우려가 있고 국민의힘이 민주당과 대립구도를 형성, 한 후보자 체급을 키워주려는 의도까지 엿보여 청문회 보이콧 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고 했다. 

민 의원은 "인사청문회 검증 기준을 직무 역량, 공직윤리, 국민 검증 이렇게 잡았다"며 "직무 역량은 공직자로서 가져야 할 9개 분야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 공직 윤리는 지금까지의 7대 원칙에다 시대정신을 플러스할 예정이다"고 알렸다. 

시대정신에 대해선 MZ세대 관심사인 "이해 충돌, 갑질, 특혜시비, 혈연, 지연, 학연, 같은 네트워크 부조리 등이다"고 말한 민 의원은 "국민검증 제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소한 국민 절반 이상은 동의해 줘야 장관 자격이 있을 것"이라고 고강도 검증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모두 다 혹독하게 검증을 하겠지만 그중에서도 꼭 한 사람을 꼽으라 하면 (한동훈 후보자가) 될 수 있다"며 한 후보자에 화력을 집중할 것임을 예고했다. 

민 의원은 "박홍근 원내대표가 '암 덩어리가 되기 전에 미리 잘라야 된다'고 했는데 저런 후보자를 국회에 추천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며 "그래서 인사청문회 자체를 거부하는 것을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한동훈 내정은) 국민을 저격하는 인사로 검찰의 정치화, 검찰 국가를 완성시켜서 자신들의 기득권을 계속 지켜가겠다고 하는 게 너무 선하게 눈에 보인다"면서 "한동훈 씨가 (야반도주 등의 발언을) 했는데 인사청문회를 앞둔 후보자가 그렇게 오만방자한 경우는 처음 봤다"고 어이없어했다. 

진행자가 "국민의힘에선 민주당이 한동훈 후보를 제2의 윤석열로 키워주는 것, 체급을 높여주는 것 아니냐고 한다"고 묻자 민 의원은 "그 대목이 참 곤혹스럽다"고 했다. 

민 의원은 "틀림없이 한동훈 후보는 의도적으로 도발을 계속해 그쪽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체급을 키우려고 할 것이고 여론 선전을 통해서 자기들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 저희가 세게 막아주기를 기다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민 의원은 "(한 후보자는) 분명한 확신범이기 때문에 청문회장에서 지금까지 주장을 하게 돼 있다"고 내다본 뒤 "이런 경우에는 청문회를 하지 않아야 되는 것 아니냐, 그것이 고민스러운 대목이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4.80상승 22.3515:06 05/27
  • 코스닥 : 873.92상승 2.4915:06 05/27
  • 원달러 : 1255.20하락 11.815:06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5:06 05/27
  • 금 : 1847.60상승 1.315:06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