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도주 5개월만에 검거… 일산 오피스텔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억대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남편을 숨지게 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이은해(31)와 내연남 조현수(30)가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검거됐다./사진=인천지검(뉴스1)
8억대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남편을 숨지게 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이은해(31)와 내연남 조현수(30)가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검거됐다./사진=인천지검(뉴스1)
8억대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남편을 숨지게 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이은해(31)와 내연남 조현수(30)가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검거됐다.

16일 정오쯤 검경 합동수사팀은 일산의 오피스텔에서 이들을 체포했다.이들은 2019년 6월30일 저녁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 폭포 4m 높이에서 피해자 A씨를 뛰어내리게 종용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과 검찰은 약 4개월 동안의 수사 끝에 단순변사로 내사종결 처리했다. 내사종결 한달 뒤 이은해는 A씨 명의로 가입했던 생명보험금 8억원을 수령하겠다고 청구했고 보험사는 이를 거절했다.

이은해는 한 시사프로그램에 '보험사가 보험금을 주지 않는다'면서 제보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시사프로그램은 오히려 이은해의 행적에 대한 의문을 취재 보도했다.

이후 유족이 일산서부경찰서에 이은해와 조현수를 '보험사기'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경찰은 '살인 혐의'를 추가해 검찰에 송치했다.

인천지검은 추가 수사를 벌여 이은해와 조현수의 '양양 복어 독 살인미수', '용인 낚시터 살인미수' 정황도 밝혀냈다.

인천지검의 2차 소환조사를 앞둔 지난해 12월 이은해와 조현수는 도주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이들을 공개수배했다. 검찰과 경찰은 합동검거티을 꾸려 5개월 만인 이날 은신해 있던 이들을 검거했다.

검경은 이들을 상대로 제기된 혐의들을 모두 수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