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만에 잡힌 이은해·조현수, 어디에 숨어 있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은해와 조현수가 잡힌 곳은 유족으로부터 고발당한 장소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이은해와 조현수의 모습에 마스크를 합성한 사진.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이은해와 조현수가 잡힌 곳은 유족으로부터 고발당한 장소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이은해와 조현수의 모습에 마스크를 합성한 사진. /사진=온라인커뮤니티 갈무리

5개월 동안 행적이 묘연했던 이은해(31)와 조현수(30)는 그들의 평상시 생활 영역이었던 '고양지역'에 은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경 합동검거팀은 16일 정오 경기 고양시 삼송역 인근의 오피스텔에 은신해 있던 이들을 검거했다. 고양시는 이들이 '보험사기' 혐의로 A씨의 유족으로부터 고발 당해 수사를 받았던 곳이다. 

또 인천지검과 멀지 않은 거리였다. 수사기관으로서는 등잔 밑이 어두웠던 셈이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해 12월 중순께 잠적하고 추적했으나 찾지 못하자 넉 달 만인 지난달 30일 공개수배로 전환했다. 

이후 인천지검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합동검거팀을 꾸려 이날 체포했다. 

이들은 8억원대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2019년 6월30일 저녁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 폭포 4m 높이에서 피해자 A씨(사망 당시 39)를 뛰어내리게 종용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30상승 18.4310:35 05/25
  • 코스닥 : 871.48상승 6.4110:35 05/25
  • 원달러 : 1263.80하락 2.410:35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35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35 05/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