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회복 나선 기업들… 재택근무 줄이고 사내 모임 제한 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일상 회복에 나섰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스1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일상 회복에 나섰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뉴스1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에 발맞춰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의 업무 형태로 돌아갈 준비에 나섰다.

18일 재계 등에 따르면 LG·현대자동차그룹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는 이날부터 재택근무 비율을 줄이고 사내 모임 제한을 완화한다.

LG그룹 계열사는 현재 50%인 재택근무 비율을 30%로 낮춘다. 회의, 교육·행사, 회식 등 사내 모임에서 인원 수에 제한을 뒀던 조치도 해제한다. 국내외 출장과 외부 방문객의 사무실 출입도 허용한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도 각각 50%였던 재택근무 비율을 조정한다. 현대차그룹은 30%로 낮추고 현대중공업그룹은 부서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하향 조정하도록 공지했다.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와 포스코케미칼은 이달 초 재택근무를 마쳤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날부터 사무실 출근으로 전환됐다.

SK그룹의 경우 SK하이닉스는 지금껏 금지했던 대면 회의와 사내 행사, 회식 등을 제한적으로 재개한다. SK이노베이션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재택근무를 권장해온 지침을 변경할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2년 넘게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기업 문화가 달라진 만큼 이전과 같은 사무실 출근 문화가 돌아오기 어려울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일부 기업은 사무실 출근, 재택 근무, 거점 오피스 활용 등을 혼합하는 모습도 나타난다. SK텔레콤은 서울 신도림, 경기 일산·분당 등에 거점 오피스를 마련해 지난달부터 운영하고 있다. CJ그룹도 주요 계열사 사옥을 거점화해 유연한 출근 형태를 지원하는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