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 인후염치료제 '미놀' 판매 급증… 전년대비 2.5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제약 인후염치료제 브랜드 '미놀'의 3월 기준 전체 누적 판매량이 약 9만6000개로 전년동기대비 2.5배 이상 증가했다./사진=경남제약
경남제약 인후염치료제 브랜드 '미놀'의 3월 기준 전체 누적 판매량이 약 9만6000개로 전년동기대비 2.5배 이상 증가했다./사진=경남제약
경남제약은 인후염치료제 브랜드 '미놀'의 3월 기준 전체 누적 판매량이 약 9만6000개로 전년동기대비 2.5배 이상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 환절기 호흡기 증상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택 치료가 보편화되면서 호흡기의약품의 가정상비약 수요가 늘고 있다"며 "코로나19 유행 이후 마스크 착용 효과로 작년 매출이 주춤했지만 오미크론의 확산세로 인후염치료제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현재 품절 현상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놀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약 80%를 차지하는 대표 제품인 '미놀에프트로키'는 1985년 6월 '미놀트로키'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일반의약품이다. 물 없이 사탕처럼 천천히 녹여 먹는 트로키제로 간편한 복용법으로 오랜 기간 사랑받아왔다. 

미놀 브랜드 중 인후염 통증 완화에 효과적인 '리놀에스트로키'도 판매 호조 중이다. 리놀에프트로키는 기침, 가래, 천식, 구내염(입안염), 편도염, 인∙후두(목구멍)염으로 인한 목쉼과 목의 불쾌감, 인후(목구멍)통, 목 부어오름에 효과적이다. 페퍼민트맛의 도넛형 트로키제로 입 안에서 씹거나 삼키지 않고 천천히 녹여서 복용하면 된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급성으로 인후염이 발생하기 쉬운데 통증이 심하다면 입 안에서 천천히 빨아먹는 약인 트로키제가 도움이 된다"면서 "가정용 상비약으로 미놀에프트로키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약국 내 품절 현상이 이어지고 있어 원활한 제품 공급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남제약은 1957년 설립된 일반의약품(OTC) 전문 제약회사로 대표 제품으로는 레모나산을 비롯해 자하생력, 피엠(P.M), 미놀에프트로키, 결콜라겐, 칼로-시리즈 등이 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