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보다 항체 감소 더 빠른 화이자, 다시 맞아야 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이자 백신의 코로나19 항체가 모더나 백신보다 빠르게 감소한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로이터
화이자 백신의 코로나19 항체가 모더나 백신보다 빠르게 감소한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의 항체가 모더나 백신보다 빠르게 감소한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해외 학술지 '프론티어스인이뮤놀로지'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대학교 연구팀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몸속에 남아있는 코로나19 항체를 추적한 연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는 지난 2020년 12월21일부터 2021년 5월1일 사이에 화이자를 비롯해 모더나, 얀센 백신으로 기본접종을 완료한 23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 참가자 중 화이자 114명, 모더나 114명, 얀센 접종자는 6명이었다.

연구에 따르면 2차 접종을 마친 뒤 7~20일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자는 얀센 접종자보다 약 50배 더 높은 항체 수치를 보였다. 이후 두 mRNA 백신 모두 항체 수치가 떨어지기 시작했지만 화이자 감소세가 더 컸다. 연구팀이 6개월 뒤 다시 분석한 결과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코로나 항체 수치는 병원에 입원했던 중증 코로나 환자나 모더나 백신 접종자보다 낮았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나이가 많을수록 항체 생성률이 낮았고 모더나는 나이가 항체 생성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화이자와 모더나 모두 백신 접종 후 생성된 코로나19 항체 최고 수치는 유사했다.

연구팀은 두 백신의 투약량 차이가 항체 감소 속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성인용 화이자 백신 1회분당 투여하는 유효물질은 30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그램)인 반면 모더나 백신은 백신당 100㎍이다.

연구팀은 항체 수치 만으로 백신 효과를 평가하기엔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항체수치는 백신 접종 이후 질병에 걸린 뒤 자연적으로 감소하지만 체내 면역체계는 바이러스에 다시 감염됐을 때 필요한 항체를 다시 만들어 낼 수 있어서다.

연구팀은 "연구에 사용한 백신 3종 모두 코로나19 감염 후 환자들의 중증화·입원, 사망으로부터 보호하는데 충분한 성능을 보였다"며 "연구 결과는 의료진과 정책 입안자가 백신별로 추가접종이 필요한 시기를 정하거나 대상자를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3월21일 프런티어스인이뮤놀로지 온라인판에 실렸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0.20상승 0.9111:58 05/23
  • 코스닥 : 881.92상승 2.0411:58 05/23
  • 원달러 : 1268.40상승 0.311:58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1:58 05/23
  • 금 : 1842.10상승 0.911:58 05/23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