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차시대 역량 강화 속도… 정비서비스 전문 인력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전기차 정비 서비스 역량 강화 나선다. 사진은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을 통해 ‘e-Master’ 등급을 획득한 엔지니어가 현대차의 아이오닉5를 정비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전기차 정비 서비스 역량 강화 나선다. 사진은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을 통해 ‘e-Master’ 등급을 획득한 엔지니어가 현대차의 아이오닉5를 정비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다가올 전동화 시대에 대비해 전기자동차 정비 서비스 역량 강화에 나선다.

18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MCPe) 신규 공개를 통해 전기차 전문 정비 인력 육성을 본격화한다.

현대차는 기존 기술인증제(HMCP)를 통해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에 관한 전문 진단기술 교육 및 평가를 바탕으로 전동차 정비 기술력 향상을 도모해왔다. 현대차는 전동차 정비 서비스 품질을 한층 더 높이고 고객 응대력을 강화하기 위해 독자적인 전동차 기술인증제인 ‘HMCPe’를 신규로 선보였다.

현대차는 이를 통해 전기차 정비 진단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고객 신뢰도를 향상시켜 최고 수준의 전동차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블루핸즈 엔지니어들은 역량수준에 따라 ‘전동차 기본, 전동차 고객응대 스킬업,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의 전동차 기술교육 3 과목을 이수한 뒤 현대차 주관의 객관적인 시험을 통해 전동차 기능 및 시스템에 관한 지식과 실무진단 능력을 평가받는다. 합격 시 ‘e-Technician’ 또는 ‘e-Master’의 두 가지 레벨을 부여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3월 전국 규모의 전수 평가를 실시해 총 2032명의 블루핸즈 엔지니어에게 ‘e-Master’ 레벨을 부여했다. 현대차는 해당 인원에게 인증 현판, 인증서, 인증메달, 명찰, 패치 등 다양한 아이템을 제공해 전동차 서비스 고객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전기차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체계적인 정비 서비스의 중요성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문성을 갖춘 정비 인력을 지속 양성, 고객 만족도 제고에 만전을 기하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보유 고객에게 양질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HMCPe’를 신규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최접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루핸즈 엔지니어뿐만 아니라 앞으로 상용 및 해외 사후관리(A/S) 부문까지 전기차 진단·수리 기술 전문성을 갖출 수 있게 해 고객에게 불편함 없이 전문적이고 안전한 정비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