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너무 늦기 전에 모이고파"… 투애니원 재결합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투애니원'(2NE1) 리더 씨엘(CL)이 6년4개월 만에 완전체로 등장한 것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CL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투애니원'(2NE1) 리더 씨엘(CL)이 6년4개월 만에 완전체로 등장한 것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CL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투애니원'(2NE1) 리더 씨엘(CL)이 6년4개월 만에 완전체로 등장한 비화를 전했다.

18일 씨엘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가 코첼라에 초대받고 이 자리에 멤버들을 꼭 초대하고 싶었던 이유는 너무 늦어지기 전에 나의 힘으로 우리의 힘으로 모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각) 투애니원 멤버들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인디오에서 열린 미국 최대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2022'(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2022)에서 깜작 등장해 대표곡 '내가 제일 잘나가'를 완창했다.

씨엘이 미국 기반의 아시안 레이블 '88라이징' 게스트로 무대에 올라 '척(CHUCK)' 등을 불렀고 이후 박봄·산다라박·공민지가 함께 올랐다. 사전에 전혀 예고돼 있지 않았던 깜짝 무대였다. 씨엘이 코첼라 무대에 초청을 받은 후 2NE1 무대를 보고 싶어하는 팬들을 위해 멤버들을 무대에 초대한 것.

씨엘은 "지금껏 저희를 지켜주시고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께 인사드리고 지난 12년 동안 투애니원을 사랑해 주시고 시간을 함께 보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꼭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그 누구보다 제 자신에게 너무나도 중요하고 의미 있는 날이었다. 오늘 이 순간을 통해 다시금 지난날 우리를 통해 느꼈던 감정이 살아나길 바란다"고 했다.

2NE1은 지난 2009년 데뷔한 이래 '내가 제일 잘 나가' '아이 돈트 케어' 등의 히트곡을 통해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박봄이 마약 등에 연루되며 활동이 뜸해졌고 결국 지난 2016년 11월 해체를 결정했다. 지난 2017년에는 마지막곡인 '굿바이(GOOD BYE)' 음원을 발표했다.

4인 완전체 마지막 무대는 지난 2015년 12월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에서 열린 '2015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이후 처음이다. 이듬해인 지난 2016년 4월 공민지가 팀을 먼저 탈퇴하며 볼 수 없었다.

투애니원의 재결합설은 그동안 꾸준히 제기돼왔다. 자난해 말 MBC TV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산다라박과 씨엘이 함께 등장하고 지난달 4명의 멤버가 함께 있는 사진이 씨엘 소셜 미디어에 올라오는 등 팬들의 재결합에 관한 기대가 컸다.

이에 이번 코첼라 무대를 시작으로 2NE1의 재결합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씨엘이 솔로로서도 미국 활동 기반을 다져놓은 게 있어 현지 공략이 비교적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씨엘 역시 팀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오늘 무대를 빛나게 해준 우리 멤버들과 이 무대를 함께 만들어 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고 다음에는 이 무대 한 시간을 다 채우는 날을 위해 저는 계속 달리겠다"고 다짐했다.

팬들은 "원조 걸크러시가 돌아왔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02.84하락 1.414:23 05/16
  • 코스닥 : 858.94상승 5.8614:23 05/16
  • 원달러 : 1284.30상승 0.114:2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4:2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4:23 05/16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김은혜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 [머니S포토] 尹 대통령 "59.4조 추경, 소상공인 손실 온전히 보상할 것"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