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따라 우크라 다녀온 '가짜사나이' 로건… "반성하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웹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유튜버 로건(본명 김준영)이 이근 전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와 함께 우크라이나로 출국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진은 로건의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웹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유튜버 로건(본명 김준영)이 이근 전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와 함께 우크라이나로 출국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진은 로건의 모습.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웹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유튜버 로건(본명 김준영)이 이근 전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와 함께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던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로건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행동으로 국가와 사회에 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진은 로건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은 로건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로건은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저는 허가 없이 우크라이나에 입국하면 안 된다는 점을 알면서도 이근 중대장과 함께 우크라이나에 입국했다"며 "우크라이나에는 지난달 6일부터 14일까지 체류하였고 3월18일 아버지 암 수술이 예정되어 있어 지난달 16일 귀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경찰에서 성실히 조사를 받았고 현재 검사님의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며 "저도 대한민국 법률을 위반해 경솔하게 행동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많은 분들께 알려진 사람임에도 신중하게 행동하지 않았고 특히 지켜야 할 가정이 있는 사람으로서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했다"고 반성했다.

로건은 자신이 받는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면서 "경찰에서 조사를 받으면서 제 자신을 돌아보며 많은 반성을 했다. 앞으로는 대한민국 법질서 테두리 내에서 우크라이나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지 신중하게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저에게 주시는 모든 조언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이를 통해 어떻게 하면 제가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이근 전 대위는 5명의 일행과 함께 국제의용군 참여를 이유로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다. 외교부는 우크라이나 전 지역에 여행경보 4단계(여행금지)를 내린 상황이다. 여행금지 나라에 정부 허가 없이 방문 및 체류할 경우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이에 로건을 포함해 한국으로 돌아온 2명은 우크라이나 무단 입국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현재 한국에 돌아오지 않은 이근 전 대위 등에 대해 "귀국하는 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23:59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23:59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23:59 05/26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23:59 05/26
  • 금 : 1847.60상승 1.323:59 05/26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