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전화 왜 내가"… '김지민 ♥' 김준호, 정자은행 비하인드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김준호가 정자은행에 정자를 맡겨뒀다는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유튜브 '꼰대희' 갈무리
코미디언 김준호가 정자은행에 정자를 맡겨뒀다는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유튜브 '꼰대희' 갈무리
코미디언 김준호가 정자은행에 정자를 맡겨뒀다는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김대희는 김준호와 후배 김지민의 열애 소식이 전해지자 유튜브에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지난해 2월 올라온 '밥묵자' 김준호 편을 일부 편집한 내용이었다. 둘은 밥을 먹으며 상황극을 펼쳤다.

김준호는 영상에서 "예전에 정자은행에 정자를 맡긴 적이 있다. '1박2일'에서 소원이 있냐고 물어봐 '종족 보존을 해야 하는데 이혼 때문에 할 수가 없다'고 말해 정자은행으로 갔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정자은행에서) 컵을 하나 주고 방에 들여보내더라. 방에는 비디오가 하나 있었다"며 "근데 방 앞에 (당시 1박2일 출연진) 차태현과 작가, PD가 기다리고 있었다. 그럼 정자가 나오겠냐"고 덧붙였다.

김대희는 웃음을 참지 못하고 "정자가 결국 나왔냐"고 질문했다. 김준호는 "나오긴 했다. 하지만 비디오 대신 눈을 감고 상상했다. 화질도 별로였고 일본 쪽 비디오를 보여줬는데 저는 서양 쪽을 더 좋아했다"고 답했다.

김준호는 방송 이후 정자 보존 기간을 따로 연장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자 관련 연락이 방송 작가한테 가고 있었다. 오빠 정자 전화를 왜 내가 받아야 하는데(라고 했다)"라며 "따로 등본을 보내 수신자를 바꾸고 (보존 기간도) 연기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