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18세 부부·가정폭력 부부 재등장… 고딩엄빠 괜찮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 18세 엄마가 둘째 임신 사실을 밝히며 친정어머니가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MBN '고딩엄빠' 갈무리
만 18세 엄마가 둘째 임신 사실을 밝히며 친정어머니가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MBN '고딩엄빠' 갈무리
만 18세 엄마가 둘째 임신 사실을 밝히자 친정어머니가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4일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에는 만 18세 동갑내기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12개월 딸을 키우는 정수지는 "어르신들은 '어린 너희가 아이를 얼마나 잘 키우겠냐'고 하신다. 고정 관념을 깨고 싶다"고 토로했다.

그는 아직 어리지만 알뜰하게 살림을 꾸려나갔다. 젖병 소독기, 모빌, 아기 띠, 아기 옷은 중고로 구매하고 책은 무료 나눔 받았다. 또 청소년 부부와 미혼모, 미혼부를 돕는 민간 지원단체에서 월세, 보증금을 지원받기 위해 양육 일지, 가계부 등을 꼼꼼하게 작성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둘째를 임신한 부부는 병원 검진을 받았다. 의사는 "아이 심장 박동 소리가 좋다. 산모 첫째 임신 당시 몸무게가 43㎏였는데 지금은 40㎏밖에 안 나간다"며 "둘째도 조산기가 있을 가능성이 높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수지는 "계획에 없던 임신이다. 갑자기 생긴 둘째라 부모님께도 말씀드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후 정수지는 친정어머니 앞에서 둘째 임신을 고백했다. 친정어머니는 "둘째는 안 된다고 누누이 이야기하지 않았냐. 너 힘들다"고 말했다. 정수지는 눈물을 흘렸고, 친정 어머니는 "딸이 은하를 낳을 때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다. 가슴이 너무 아프다. 저도 연년생을 키우느라 힘들었는데 똑같은 길을 가지 않기를 바랐다"고 털어놨다.

방송 말미에는 가정폭력 논란을 빚었던 10대 엄마 박서현 모습이 예고편으로 등장했다. 예고편에는 박서현·이택개 부부가 조리원 퇴소 후 갈등을 겪는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박서현은 "그때 너무 열받아서"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이택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박서현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수원가정법원 안산지원에서 내린 접근금지명령 임시조치결정문도 공개했다.

당시 제작진은 "두 사람에게 필요한 도움을 마련하던 중 급작스레 일어나선 안 될 일이 일어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출연자의 안전한 출산과 산후조리, 건강한 아이 육아에 대해 관련 기관과 전문 NGO 단체와 함께 필요한 지원을 진행했으며 이후 두 사람의 아이의 안전과 건강에 지속해서 관심을 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