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로드] 건강하고 넉넉한 집밥 같은 한식 밥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달가마의 대표 메뉴./사진제공=달가마
달가마의 대표 메뉴./사진제공=달가마
한식 백반은 다양한 장르의 음식들이 수놓는 우리의 밥상 중 여전히 그 중심에 있다. 사계절을 품은 한식 밥상은 깊이 있는 맛과 발효가 특징이다. 산과 들, 바다에 이르는 다양한 산물이 조화를 이뤄 영양학적으로도 우수하다. 당장 나서서 편하게 들를 수 있는 근처 밥집에 가더라도 일품요리로 손색없는 다양한 반찬들이 뜨끈한 밥과 함께 나온다. 한식 상차림은 내놓는 이도 먹는 이도 자연스러운 식탁 풍경을 만든다.

한식 백반은 소비자들에게는 합리적이고 든든한 한 끼로 익숙하나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다. 치솟는 인건비와 식재료비에 사라지는 백반집도 많다. 오늘도 하루를 살아가는 든든한 힘이 되는 소박한 한식 밥상을 찾아봤다.

◆달가마
달가마 외부 전경./사진제공=달가마
달가마 외부 전경./사진제공=달가마
다양한 식음 브랜드가 모여있는 서울고속버스터미널 파미에 스테이션에 자리한 한식당 달가마는 캐주얼한 한식 밥상을 계절에 맞게 선보이는 공간이다. 이곳은 오픈 당시부터 반가음식을 기본으로 현대에 맞게 재해석한 아름답고 품위 있는 한식을 선보이는 '품(POOM) 서울'을 이끌고 있는 노영희 요리연구가의 메뉴 컨설팅으로 화제가 됐다.

달가마라는 상호는 예로부터 풍요를 상징하는 달과 크고 우묵한 가마솥을 합쳐 이웃이 함께 나누는 '풍요로운 밥상'을 제공하고자 하는 마음과 가득 찬 가마솥처럼 정이 넘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매장에 들어서면 깔끔하게 정돈된 듯하지만 시끌벅적한 생동감이 넘치는 옛 장터의 감성과 추억이 느껴지는 요소를 곳곳에 배치했음을 알 수 있다. 그중 하나가 바로 매장 밖에서도 볼 수 있도록 존재감을 자랑하는 커다란 가마솥이다. 이 가마솥은 달가마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로 전을 부치거나 요리를 할 때 실제로 사용된단다.

이곳의 메뉴는 누구나 부담 없이 들러서 든든한 끼니를 채우거나 탁주와 안줏거리를 벗 삼아 하루의 노고를 풀 수 있는 현대판 주막이라 하겠다. 터미널과 대형 백화점과 연결된 상권 특성상 짧은 시간 내에 간편히 식사를 하고 이동해야 하는 방문객들과 자주 들러도 질리지 않는 한식 밥상을 즐기러 온 직장인들이 다수. 고정적으로 제공되는 메뉴는 물론 계절에 따라 제철 식재료를 사용한 새로운 메뉴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것도 이곳에 단골이 많은 이유다.

국내산 오징어와 삼겹살을 매콤달콤하게 볶아 향긋한 미나리와 콩나물을 곁들여 쌀밥과 지글지글한 철판 냄비에 내어주는 '오징어(주꾸미) 삼겹 볶음'과 한우 차돌박이의 고소한 풍미와 함께 수란이 올려진 '한우 김치볶음밥', 그리고 100% 한우 양지로 육수를 낸 '한우 국밥'과 '멸치 국물 수제비' 등 익숙하지만 자극적이지 않은 레시피와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 철칙 등을 준수하며 육수와 김치 하나에도 공을 들인다.

식사 메뉴 외에 술 한 잔을 곁들이기 좋은 곁들임 메뉴도 준비돼 있다. 특히 손으로 일일이 비벼서 껍질을 벗긴 국내산 녹두에 돼지고기와 채소를 넣고 고소하게 부쳐낸 '녹두 지짐이'와 일일이 칼로 정성을 다해 다진 한우에 특제 양념과 대추, 밤, 잣을 더해 빚은 '한우 떡갈비'에 시원한 막걸리를 함께 곁들이면 대감님 밥상이 부럽지 않다.

◆안재식당
안재식당의 메인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안재식당의 메인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한식의 중심인 밥이 맛있기로 첫손에 꼽히는 식당. 집밥 같지만 알고 보면 웬만한 집에서 못 먹는 솜씨의 음식을 내는 식당으로 시골 부모님이 농사지어 보내준 고추로 만든 부각, 늘 따뜻하게 온도 맞춰 나오는 어묵볶음 등 그때그때 바뀌는 소박한 식재료를 사용한다는 점이 강점이다. 대표 메뉴로 선보이는 '계반'은 우리맛 닭과 참기름 소스를 더한 달걀 가마솥 밥에 국과 김치, 나물, 장아찌, 장조림이 기본 반찬으로 제공된다.

◆남해밥상
남해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남해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사진제공=다이어리알
다채롭고 푸짐한 남도 밥상을 즐기기 좋은 목포의 백반집. 목포시 여객터미널 주변에 자리해 평소 버스 기사들이 많이 찾는 식당이기도 하다. 목포를 대표하는 '낙지덮밥'과 '갈치조림'이 이곳의 대표 메뉴. 밤낮으로 주방을 지키는 주인장 덕에 한결같이 유지되는 맛은 물론이며 밥상을 가득 채우는 반찬은 황송할 지경이다. 반찬 하나하나가 일품요리 못지않으며 이름처럼 제철 생선이 구이와 초무침, 튀김 등으로 나온다.

◆콩두점점
콩두점점의 메인 요리./사진제공=다이어리알
콩두점점의 메인 요리./사진제공=다이어리알
삼청동에 자리한 이곳은 한식의 근간인 '장'(醬)을 창의적으로 풀이해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음식을 개발해 온 모던 한식당 '콩두'에서 선보인 편안한 밥집이다. 우리 음식의 기본 재료인 기름, 장, 소금, 식초 등을 재해석한 식료품들을 파는 방앗간이자 곳간이기도 하다. 메인 요리는 콩두 진장 소스에 재운 우삼겹과 삼겹살, 특제 매콤 소스에 재운 제육과 오징어와 콩고기 이렇게 5가지 스타일의 석쇠 불고기 중에서 취향에 맞게 선택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