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로드] "마음 한 그릇 드시러 오시게!" 설렁탕 맛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가네 암소 설렁탕의 대표 메뉴./사진제공=신가네암소설렁탕
예로부터 탕반 문화가 발달한 우리나라에서는 다양한 고기를 탕으로 끓여 먹어왔기에 '설렁탕'이라는 음식 자체의 유래에는 여러 가지 설이 존재한다. '외식'을 통해 설렁탕이 대중적인 음식이 된 것은 조선 말에서 일제강점기 사이 서울에서 시판된 것이 계기다.

당시 생산된 육우의 고기는 대부분 일본군에 수탈됐고 남은 뼈와 부속물을 알뜰살뜰하게 모아 푹 끓여 저렴하게 판매해 간편하고 빠르게, 하지만 든든하게 서민들의 배를 채울 수 있도록 한 지혜의 음식이자 생존의 음식이었던 것. 아픔의 역사를 간직한 음식이나 구수하고 진한 국물의 명맥은 오늘날까지 이어졌다. 이제는 질 좋은 식재료로 끓인 깔끔한 국물과 넉넉한 고기를 뚝배기 하나 가득 품은 채로 말이다.

◆신가네암소설렁탕

신가네 암소 설렁탕 매장 내부./사진제공=신가네 암소 설렁탕
경기 고양시에 자리한 '신가네 암소 설렁탕'은 100% 한우 암소로 끓여 낸 진한 설렁탕 맛으로 인근 지역의 든든한 보양을 책임지는 곳이다. 최근 화정점을 새롭게 오픈했다. 이곳의 주인장인 신재우 대표는 다양한 장르에 정통한 외식 전문가로 누구나 일상 속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면서도 하루를 살아가는 힘이 되어줄 수 있는 영양 가득한 한 끼로서 국민 음식인 설렁탕을 선보였다.

처음엔 원당시장에서 자그맣게 4인 테이블을 놓고 테이크아웃 위주로 판매를 시작했다. 점차 시장 상인들은 물론 동네에 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어느새 하루에 200~300그릇이 팔려나갔다. 특히 인근 지역은 고령층이 많은 동네인데 건강이 좋지 않은 배우자나 부모가 신 대표의 설렁탕으로 기운을 차렸다는 인사를 받을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낀단다.

시그니처 메뉴인 '신가네 암소 설렁탕'은 100% 한우 암소의 사골과 목살, 양지, 사태 등을 넣고 푹 고아 낸다. 뽀얗고 진한 사골의 풍미와 구수한 육향 등 설렁탕과 곰탕이 갖고 있는 각각의 장점만을 취한 것이 이곳의 노하우다. 월령까지 꼼꼼히 따진 한우 암소만을 고집하는 이유는 육향이 진하고 특유의 마블링을 지녀 밀도가 촘촘하고 월등한 감칠맛을 내기 때문이다. 암소의 고소한 기름기를 머금은 육수를 들이키는 순간 진한 풍미가 밀려오고 깔끔한 뒷맛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탕과 함께 제공되는 고기도 얇게 저미지 않고 부피감 있게 제공해 식감의 만족감과 존재감을 높였다. 매일 직접 담그는 섞박지와 배추겉절이도 서로 다른 양념으로 담가 명품 조연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얼큰한 맛을 선호한다면 '얼큰 설렁탕'도 좋은 선택지다. 더 오래 고아서 진한 베이스에 양과 우거지를 넣어 식감을 더한다. 여럿이 방문했다면 '얼큰 수육 전골'로 즐겨도 좋다. 고기 명인이 선사하는 '육회' 메뉴도 맛보지 않으면 섭섭하다. 술 한 잔을 기울일 때 좋은 술친구 메뉴다. 미나리와 대파를 함께 곁들여 향긋함을 더하고 고급 특수 부위인 신선한 치맛살을 사용하며 고깃결 사이로 지방이 적절히 배합돼 부드럽고 조화로운 맛이 특징이다.

이곳은 정기적으로 보육원에 음식 기부를 실천할 뿐만 아니라 결식아동들이 편안하게 찾아와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선한 영향력의 가게다. 단순한 음식이 아닌 정성스러운 마음이자 지친 누군가에게 약이 되는 고깃국을 내어주는 것이 목표라는 신 대표의 커다란 솥단지는 뜨겁다.

◆원천설렁탕

원천설렁탕의 무릎도가니탕./사진=다이어리알
전통 가마솥 방식으로 우린 설렁탕을 선보이는 곳. 지역 주민들과 인근 대기업 직원들의 맛집으로 통하며 오랜 시간 자리매김한 식당이다. 좋은 재료를 확보하고 푸짐하게 넣는 것이 비결이다. 대표 메뉴인 설렁탕 국물 맛도 좋지만 도가니탕도 명물이다. 1인분에 귀한 통무릎도가니 절반이 들어가 있으며 힘줄 부위(스지)도 조금 들어가 있어 씹는 맛이 다양하다.

◆외고집설렁탕

외고집설렁탕의 대표 메뉴./사진=다이어리알
엄선된 1++등급의 횡성 한우만 고집하며 무와 배추, 고춧가루, 천일염 등 국산 재료만 사용하려는 고집이 남다른 곳이다. 미쉐린 가이드 외에 다양한 매체를 통해 유명세를 탄 곳이다. 설렁탕과 수육, 육개장에 사용하는 소고기를 직접 선별해 사용하며 설렁탕은 맑고 담백한 국물이 특징으로 질 좋은 한우의 고소함이 잘 살아있다.

◆낙식곰탕

낙식곰탕에서 맛볼 수 있는 곰탕./사진=다이어리알
전북 무주군에 위치한 곰탕 전문점. 가마솥에 사골 잡뼈 등 각종 약재를 넣고 30시간 이상 끓여 낸 맑고 고소한 국물에 넉넉한 고기와 함께 실한 전복도 보너스로 들어가 있어 든든한 한 끼 보양이 가능한 전복 곰탕을 선보인다. 창가에 앉아 있으면 펼쳐진 덕유산 산세를 만끽할 수 있으며 덤으로 친절한 인심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깔끔하게 관리된 내부에서도 고객을 대하는 주인장 부부의 운영 철학을 알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