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초상화 공개…누가 그렸나 봤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마지막 국무회의 주재 직전 퇴임을 앞둔 문 대통령의 초상화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마지막 국무회의 주재 직전 퇴임을 앞둔 문 대통령의 초상화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3일 신혜현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전통적으로 국무회의가 개최돼 온 청와대 본관 세종실의 전실엔 역대 대한민국 대통령의 초상화가 걸려 있다"며 "오늘 국무회의 시작 전 문재인 대통령의 초상화를 공개했고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에게 직접 본인의 초상화에 대해 소개했다"고 알렸다.

신 부대변인은 "중앙 무대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1980년생 창원 출신 김형주라는 청년 작가가 문 대통령에게 보내온 선물을 공식초상화로 선정했다"며 "초상화를 그린 이 청년 작가를 아쉽게도 문 대통령은 아직 만나보지 못했고 약간의 보정작업도 직접 보지는 못한 상태에서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우리의 한국화로 인물화를 그리는 대가인 손연칠 선생님의 초상화도 언급하며 앞으로는 한국화를 공식 초상화로 선택하는 것 또한 진지하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 앞서 본관 벽면에 박근혜·이명박··노무현 등 전직 대통령들의 초상화와 나란히 걸린 본인의 초상화 앞에 멈춰섰다. 그는 "보통은 (퇴임 시기에) 초상화가로서는 가장 (잘한다는) 평가를 받는 분들 가운데 선정해서 작품을 의뢰하는 것이 보통인데 그 전에 김성수라는 신진 작가가 '어려운 시기에 수고가 많으시다'며 '응원하는 마음으로 보낸다'고 나한테 (그림을) 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지 않고) 그냥 받아 두었는데 나중에 초상화 (그려야) 하는 시기가 와서 새삼 새롭게 할 것 없이 이 초상화가 어떤 의견을 들어보니 청와대 내부에서는 다들 작품이 좋다고 평가가 됐고 전문가들도 대체로 그런 의견이라 굳이 옛날 같은 방식(초상화 작가를 섭외해서 그리는 것) 없이 이왕에 선물로 받은 초상화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청년 작가 김형수씨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상화를 보내며 함께 보낸 편지의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아울러 "초상화 장르의 대가인 분들은 그런 절차로 초상화가 선정되는 것을 아쉬워할 수는 있다. 그분들께 양해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 국무위원이 "(초상화 그림을) 선물로 보내왔지만 그림 값은 지불했습니까"라고 농담을 건네자 문 대통령은 "하기야 했겠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오세훈 서울시장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참석해주셔서 고맙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웃으며 "좋은 이야기 하러 오신거죠?"라고 말했다.

국무회의에서 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 등 이른바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 법률 공포안이 상정·의결된 가운데 오 시장이 국무회의 배석자 중 유일한 야당 인사라는 점을 감안해 이같이 이야기한 것으로 추측된다.


 

  • 56%
  • 44%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