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게 똥 대신 바나나 던져라'…英초등생 게임 '대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의 한 초등학생이 우크라이나 기금 마련을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바나나를 던지는 게임 '스플랫 푸틴'을 제작해 화제다. 사진은 게임을 제작한 게리 캐머런(오른쪽)과 가족. /사진=웨일스 매체 웨일스온라인 공식 홈페이지 캡처
영국 초등학생이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바나나를 던지는 게임 '스플랫 푸틴'을 제작했다.

2일(현지시간) 웨일스 매체 웨일스온라인에 따르면 영국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게리 캐머런은 지난달 12일 아버지와 함께 앱스토어 게임 '스플랫 푸틴'을 출시했다.

캐머런은 앞서 푸틴 대통령에게 똥을 던지는 게임을 제작했지만 "비열하다"는 이유로 애플로부터 출시를 거절당했다. 이에 캐머런은 원숭이가 폭탄을 피해 푸틴 대통령의 얼굴에 바나나를 던지는 게임을 출시했다. 현재 해당 게임은 앱스토어 등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캐머런은 "원래부터 게임을 좋아해 왔다"며 "지금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기에 좋은 시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상상만 하던 게임이 현실로 만들어지는 것을 경험하는 것은 색다른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캐머런 아버지는 "애플이 (푸틴 대통령에게 똥을 던지는) 첫 게임 출시를 금지한 것이 기괴하다고 느꼈다"며 "게임이 '비열'하다면,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러시아군의 행동은 어떻게 묘사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캐머런은 최근 스플랫 푸틴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일주일 만에 1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확보했으며, 게임을 통해 1000파운드(약 158만원)을 번 상태다.

이에 캐머런은 "어떤 자선 단체에 기부하면 좋을지 고민 중"이라며 "앞으로 100만달러(약 12억원)를 벌어 우크라이나에 기부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