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만 2200만, 2년째 적자"… 정준하, 코로나로 10억 날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정준하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킹TV' 캡처
방송인 정준하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년째 적자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유튜버 오킹은 자신의 채널에 "정준하 형님 앞에서 김치전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정준하는 "라이브 방송을 잠깐 한 것 말고는 경험이 없다. 라이브 하자는 걸 오킹이 제안해줬다"고 이야기했다.

오킹은 "(시청자들이) 슈퍼챗이라는 후원을 되게 많이 해주고 계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준하는 "저는 그런거 안하셔도 된다"고 정중히 거절했다.

정준하는 "제가 압구정동에 차린 가게가 월세만 2200만원인데, 2년째 적자다. (후원) 진짜 괜찮다"고 웃음지었다. 그는 "이런 거 보다는 같이 재밌는 이야기 나누고 (싶다). 이게 방송하는 사람하고 또 오킹의 방송 세계하고 같지만 다른 세계가 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지난해 5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코로나19로 식당 운영에 타격은 없냐"는 질문에 "타격이 있다.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들 힘드시니깐 힘들다고는 못 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10억 손해 봤다는 소문이 있다"는 질문을 받자 "중요한 건 내가 그걸 기사를 내려고 얘기한 게 아니다. 돈 날린 걸 인터뷰를 하겠냐. 망했다는 걸 자랑하고 싶겠냐고"라며 "가게 두 곳은 말아먹고 남은 두 곳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7%
  • 83%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