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변태 맞는 듯"… 남보라, 남다른 집착 '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남보라가 대나무 같은 취향을 공개했다. /사진=남보라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남보라가 대나무 같은 취향을 공개했다.

지난 3일 남보라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 정도면 변태 맞는 듯. 다른 색 좀 사 봐야겠다"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볼펜, 형광펜, 샤프 등 다양한 필기도구가 놓여있다. 자신의 이름과 같이 모두 보라색으로만 놓여있는 모습에 눈길이 간다.

남보라는 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5년 MBC '일밤-천사들의 합창'에서 13남매 중 장녀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그는 이후 지난 2006년 KBS '웃는 얼굴로 돌아보라'로 데뷔했다. 최근 지난해 12월 영화 '긴 하루'로 관객을 만났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