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봉천14구역 노후 주택가, '1500가구' 아파트로 재탄생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봉천 제14구역'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지하철 7호선 숭실대입구역-서울대 입구역 일대 노후 다세대(빌라)·다가구주택 밀집지역인 '봉천 제14구역'이 27층 높이, 1500가구 아파트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지난 4일 열린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관악구 봉천14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을 결정, 경관심의(안)를 '수정가결'했다고 6일 밝혔다.

봉천 제14구역은 면적 7만4209㎡으로 2008년부터 재개발이 추진돼 왔다. 2014년 정비구역 지정, 지형도면 고시에 이어 2020년 조합설립 인가까지 진행됐으나 사업성 검토로 인해 정비계획 변경(안) 제안과 관계부서 협의, 주민공람공고, 주민설명회 및 구의회 의견 청취 등의 절차를 거쳐 정비계획을 변경해 추진 중이다.

이번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단지 조성과 공공기여 계획 등이 담긴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이 수정 가결되면서 14년 동안 지연되었던 사업에 속도가 붙게 될 전망이다. 이번 변경 심의에서는 구역 내 소공원의 면적을 조정하고 다양한 공공시설로 조정됐다. 주민센터, 도서관, 생활문화센터, 어린이집, 노인여가복지시설을 포함하는 복합 공공청사가 계획됐다.

치안센터는 접근성과 동선을 고려해 위치가 조정됐다. 그 밖에 주민 안전과 편의를 위해 보행 동선, 차량 진입로 정비계획이 함께 검토됐다. 주변 자연 지형과 어우러지는 경관 계획도 함께 통과됐다. 이번 심의의 결과에 따라 봉천 제14구역에는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 정비와 함께 최고 27층, 임대주택 260가구를 포함한 1571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임인구 서울시 주거정비과장은 "이번 사업이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수정가결됨에 따라 2014년 이후 침체된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같은날 도시계획위원회에서는 개포택지개발지구 지구단위계획 및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안)도 '수정가결' 됐다

강남구 개포1동 660-3번지 일대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정비구역은 이번 심의시 서울특별시 도시공원위원회 소위원회 자문 결과 반영을 위한 공원 면적 변경, 서울특별시 강남서초교육지원청 협의의견 반영을 위한 학교 건축범위를 변경해 수정가결 됐다. 학교 건축범위는 건폐율을 기존 30%에서 40%로, 용적률을 150%에서 170%로, 높이를 5층에서 7층으로 각각 변경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