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OO 조금 사와 화냈다"… 김혜수, 과거 남친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혜수가 과거 남자친구와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갈무리
배우 김혜수가 과거 남자친구와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지난 5일 tvN '어쩌다 사장2'에는 김혜수, 한효주, 박경혜가 마트의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했다. 이들의 도착 시간이 임박하자 조인성은 앞치마를 꺼내며 정리하는 등 바쁘게 준비하기 시작했다. 차태현도 마트 매대를 부지런히 채웠다.

차태현은 일을 시작하기 전 "오늘 알바생은 알바가 아니지 않냐. 회장님이 알바 체험하는 느낌"이라며 "어렵게 모셨는데 일이 힘들지 않냐. 어떻게 해야 하냐"고 곤란해했다.

김혜수가 도착하자 차태현은 깍듯하게 인사하며 환영했다. 김혜수는 조인성에게 "자기야"라고 부르며 포옹한 뒤 "일 못해도 자르지 마. 일을 잘 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조인성은 "고될까 걱정된다. 다 괜찮다"고 격려했다.

김혜수는 16세에 데뷔해 평생 배우로 지냈다. 그러다보니 알바를 하며 어리숙한 모습이 종종 등장했다. 김혜수는 "알바를 해 보고 싶었다. 아무도 안 시켜주더라"라며 "알바가 커피 마셔도 되냐"고 묻기도 했다. 그는 혼자 바코드를 찍은 뒤 "모르고 찍었는데 내가 사야 하냐"며 알바 초짜다운 행동을 보였다.

이를 보던 차태현은 "오늘 알바생은 알바가 알바가 아니다. 무늬만 알바다"라며 웃었다. 김혜수는 "열심히 하고 있다"며 민망해했다.

김혜수는 카운터 담당에 청소와 설거지까지 하는 등 마트 안을 누비며 활약했다. 손님들은 "김혜수 언니 부지런하다"며 감탄했다. 이어 박경혜는 바쁘게 일하다가 주방에 들어온 김혜수에게 미리 사둔 붕어빵을 권했다.

김혜수는 "나 그런 거 좋아하는데. 다 내 거야"라며 반색하며 붕어빵에 얽힌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예전에 남자친구에게 붕어빵을 10개 사달라 했는데 3개만 사와서 화냈다. 너무 속상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에 조인성은 "전 먹어서 안먹어도 된다"고 전했다.

김혜수는 "너무 다행이네"라며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4.36상승 1.05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