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혜 치어리더 차량에 떼로 '우르르'… "팬 아닌 스토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다혜 치어리더가 극성팬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이다혜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다혜 치어리더가 극성팬들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5일 이다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의 차량 앞에 몰려든 극성팬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유했다. 이다혜는 "제발 그만 좀 하라"며 "어떻게든 휴대전화 번호와 집 주차 딱지를 보고 주소 알아내려고 차 가까이 와서 이게 뭐 하는 짓이냐"고 격분했다.

그는 "이 사진 말고도 다른 사진으로 제보받아서 얼굴 다 봤다"며 "부끄러운 줄 알고 두 번 다시 아는 척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선 좀 지키고 적당히 좀 하길"이라고 지적했다.

영상 속 극성팬들은 자동차 앞 유리에 적어둔 휴대전화 번호와 아파트 거주 스티커 등을 확인하기 위해 차량 앞을 서성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런 행동을 하는 건 팬이 아닌 스토커" "부끄러운 줄 알아라" "너무 소름 돋는다"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1999년생인 이다혜는 기아 타이거즈와 한국전력 빅스톰,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 등에서 치어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