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환경업 1위 수성, IPO 청신호일까

[CEO 포커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사장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취임 6개월여를 맞은 박경일(53·사진)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사장이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작업에 돌입하며 향후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SK에코플랜트가 상장에 성공하면 시공능력평가(시평) 10대 건설기업 가운데 7번째 상장회사가 된다.

박 사장은 지난해 1월 사업운영총괄을 담당한지 5개월 만에 사명을 SK건설에서 현재의 SK에코플랜트로 교체하고, 친환경·에너지 신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의 비전을 제시했다. 회사는 사명 변경에 앞서 2020년 수처리(수질의 물리적·화학적 공정을 거쳐 마시거나 공업·농업에 사용함) 업체 환경시설관리(옛 EMC홀딩스)를 1조원대에 인수했고 박 사장이 부임한 지난해엔 더욱 공격적인 인수·합병(M&A)에 뛰어들었다. 지금까지 인수한 환경 관련 업체는 9개사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지난해 말 국내 최대 사업장 폐기물 소각 용량을 보유한 1위 사업자의 지위를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의 이 같은 성과는 그룹의 전략적인 인사로도 풀이된다. 그는 주력 계열사인 SK텔레콤 출신으로 재무관리·경영기획·전략기획 등 재무·경영 분야에서 커리어를 쌓았다. SK그룹에선 투자전략과 M&A 업무를 담당했다. SK에코플랜트의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토목·건축·플랜트 분야 출신이 아닌 전문경영인으로서 이례적인 인사라는 외부의 시각이 있었으나, 그룹 차원의 IPO를 수행할 적임자로 평가되고 있다.

박 사장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1994년부터 SK그룹과 계열사에 몸담아온 28년 'SK맨'이다. 지난해 10월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돼 친환경·에너지 신사업을 확대해 환경기업으로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 이사회 관계자는 "박 사장이 현재 회사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임무를 맡고 있고, 앞으로 글로벌 환경기업으로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사업 영역을 확장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내년 하반기로 계획한 IPO의 성공을 위해 재무구조 개선, 구체적으론 부채비율 개선 등에 신경 쓰며 올해 실적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SK에코플랜트는 공격적인 M&A를 진행하면서 대출과 채권 발행 등으로 부채가 급격히 늘어나 2019년 277.5%였던 부채비율이 2020년 432.0%, 지난해 말 420.8%를 기록했다. 높은 부채비율은 향후 상장 심사 과정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2020년부터 집중해온 친환경 기업 인수 등의 성과가 올해 실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올 하반기엔 주택 신규 브랜드를 론칭할 계획도 있어 상장의 초석을 다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23:59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23:59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23:59 06/30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23:59 06/30
  • 금 : 1807.30하락 10.223:59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