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잘 살아"…'고딩엄빠' 이택개, 결국 박서현과 갈라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딩엄빠' 박서현과 이택개가 결국 결별했다. /사진='고딩엄빠' 방송캡처
'고딩엄빠' 출연자 이택개와 박서현이 결국 각자 길을 택했다. 이택개는 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는 우리가 아닌 너랑 나가 됐고, 너가 한 행동들은 더 이상 얘기 안 할게"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택개는 SNS을 통해 장문의 글을 남겨, 결국 박서현과 갈라섰음을 알렸다. 이택개는 박서현에게 "다른 사람을 속일 수는 있겠지만 나는 못 속여. 나는 퇴근 하면 '오늘 하루도 힘들었지?고생했어.' '하은이가 아빠 많이 보고 싶었대.' 간단한 말 한마디면 충분했고 이런 생활을 원했지만 근데 그거도 안 됐었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 집으로 아기보러 왔을때 전혀 바뀌지 않은 너의 행동을 보고 난 많이 생각했어. 너는 하은이를 버리지 않았다고 하지만 나랑 하은이가 더 이상 너를 받아줄 수 없을거 같아"며 딸 하은과 박서현이 함께 살 수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어 "우리는 여기서 끝이지만 앞으로 잘 살아. 나보다 훨씬 좋은 남자 만나서 나랑 하은이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나랑 하은이는 잊고 그동안 하지 못했던 것들 하면서 좋은 생활하길 바란다"고 남겼다.

또 "2년 동안 고마웠고 너무 많이 고생했어. 너 끝까지 책임진다고 말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서 내가 많이 미안해. 하지만 하은이 키우면서 너랑 끝까지 함께 하고 싶었던 건 진심이야. 아쉽게도 할 말이 너무 많지만 더 이상 안할게. 고생했고 수고했어. 안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에서는 아이 양육권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박서현, 이택개 부부가 그려졌다. 박서현과 이택개 부부는 2주 만에 만나 앞으로의 일에 대해 상의했다. 이택개는 만남에 앞서 긴급 임시조치를 취소했다.

앞서 박서현은 임시조치 이후 접근 금지 명령으로 아이를 만날 수 없었다. 박서현은 "저는 애 버리고 도망간 사람이 아니라 임시조치 처분 때문에 아기를 볼 수 없는 거다. 저를 아기 버리고 도망간 사람으로 생각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재회한 두 사람은 아이 양육권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이택개는 "네가 그날 한 행동이 애 엄마라고 생각하냐"라면서도 "아기는 자신이 혼자 키우거나, 서현이 사과하고 같이 키운다"는 제안을 건넸다. 그는 자신에게 박서현이 1순위였다고도 덧붙였다.

박서현은 "하은이를 번갈아가며 양육하던가, 하은이를 내가 키우는 것"이라고 답하며 끝내 재결합을 거절했다. 박서현은 "너한테 먼저 사과를 하려고 했다. 내가 하은이 앞에서 칼을 드 것도, 너한테 물 뿌린 것도 인정하고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하은이에게도 미안하고 너에게도 미안하다. 내가 하은이를 키운다면 하은이에게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고 말했지만 "너랑 다시 살고 싶지 않다. 셋이 사는 건 힘들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박재연 심리상담가에게 박서현은 "택개는 자꾸 절 통제하려고 해요"라고 이야기해 시선을 끌었다. 박 상담가는 "주도성을 가지면서 살고 싶은데 다시 돌아가면 그게 방해 받는 게 싫은 거죠?"라며 박서현의 마음을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