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 주체 못해 데뷔한 조폭 막내"… 싸이 루머에 '황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싸이가 자신을 둘러싼 황당한 루머를 언급했다. /사진=SBS '미우새' 제공
가수 싸이가 조직폭력배 출신이라는 루머에 황당함을 내비쳤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싸이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싸이는 회식 자리에서 막춤을 추다가 데뷔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에 제가 이정현과 같은 회사였다. 사장님이 제 비주얼에 진노하셔서 얼굴 없는 가수로 데뷔할 예정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음악만 내려고 했는데 이정현이 '와'로 1위를 해서 다같이 회식을 했는데, 제가 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유선 마이크 줄을 다리에 끼웠는데 사장님이 음악을 멈췄다. 그걸 방송 나가서 하자더라. 그 춤을 보고 나니 생긴 게 말이 된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싸이의 말에 MC 서장훈은 "2001년에 '새'라는 곡으로 데뷔했을 때 정말 센세이션 했다. '고위층 아들이다', '아버지가 PD다' 이런 루머도 많이 돌았다. 가장 황당했던 루머가 뭐였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싸이는 "흥을 못 참아서 데뷔한 조폭 막내다. 이런 말이 굉장히 많았다"라고 토로했다.


 

  • 0%
  • 0%
  • 코스피 : 2454.15상승 10.2311:22 03/30
  • 코스닥 : 850.60상승 6.6611:22 03/30
  • 원달러 : 1305.50상승 2.811:22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1:22 03/30
  • 금 : 1984.50하락 5.911:22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