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연구단체 "한동훈 물러나라…딸 의혹 해명은 궤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학 교수·연구자들이 9일 성명을 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요구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한 후보자. /사진=장동규 기자
대학 교수·연구자들이 성명을 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요구했다. 자녀 논문 대필 의혹에 대해 한 후보자가 내놓은 해명이 국내 학문 생태계를 교란하는 궤변이라는 취지다.

9일 교육계에 따르면 민주평등사회를 위한 전국 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 전국교수노동조합, 지식공유연대 등 6개 단체는 전날 성명을 내 "딸의 표절과 '논문' 게재 등의 의혹과 그에 대한 해명에 비춰볼 때 한 후보자는 나라의 헌법과 법률을 지키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완전히 부적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연구자들은 "우리는 지난 십 수년 동안 수많은 고위 공직후보자들이 표절 등 연구부정 행위가 드러나 낙마하거나 심지어 그런 문제가 불거졌음에도 불구하고 공직을 수행하는 참담한 현실을 겪어왔다"며 한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 한 후보자는 지난 8일 후보자 자녀 논문 대필 의혹에 대해 '연습용 리포트'라며 입시에 활용된 적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한 후보자는 의혹이 제기된 학술지가 '오픈 액세스 저널'이며 "사회과학네트워크(SSRN)는 각종 논문, 리포트 등을 누구나 자유롭게 올릴 수 있는 '심사 전 논문 등 저장소'"라고 해명했다.

연구자들은 한 후보자의 자녀 논문 3편이 실린 모 전자저널을 '약탈적 학술지'(predatory journal)로 규정했다. 약탈적 학술지는 제대로 논문 심사도 않으면서 연구자들에게 투고료를 받아 이윤을 챙기는 사이비 학술지를 일컫는다. 온라인에서 학술지 논문을 누구나 읽을 수 있게 하자는 '공개접근'(오픈 액세스, OA) 운동을 악용했다는 지적이 학계에서 제기돼왔다.

이들은 "한 후보자 딸의 논문이 실린 모 전자저널은 투고 과정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전혀 들지 않고 비용도 단돈 미화 50달러(약 6만3000원)라고 선전한다"며 "이런 학술지에 돈을 내 기고하는 행위가 얼마나 학문 생태계를 교란하고 사회에 큰 해악을 끼치는지 한 후보자와 그 가족들이 아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 연구자들이 분노하는 것은 한 후보자 측의 해명 과정에서 나온 '오픈 액세스 저널'(공개접근 학술지)에 대한 무지와 왜곡"이라며 이런 학술지는 다른 권위 있는 학술지들과 마찬가지로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논문이 게재된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