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동훈 봐주기냐…딸 의혹 진상조사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의혹과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에 진상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한 후보자.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부모찬스' 의혹을 가지고 있는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 의혹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의 진상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9일 발표한 성명에서 "과기부와 교육부는 당장 연구부정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연구부정이 확정되면 논문 철회와 징계 절차에 돌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성년 딸의 연구윤리 부정에 부모가 관여하지 않을 수 없다. 이를 주도해 온 한동훈과 그의 아내에 대해서도 같이 조사하고 관여가 드러나면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후보자의 딸은 돈만 주면 수록이 가능한 일명 블랙잡지라고 불리는 약탈적 저널에 2021년 11월에서 2022년 2월까지 단 3개월이라는 짧은 기간, 대량의 논문을 발표했다"며 "11편 중 9편이 단독논문이다. 유전자 가위 등 의학과 인공지능, 인문, 사회, 경제 등 그 주제도 매우 다양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논문 출판국가도 대부분 방글라데시,공저자 중 방글라데시인도 있다"며 "드러나기 쉽지 않은 제3국가 블랙잡지를 활용해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또 "석박사, 연구자도 논문을 싣거나 참석하면 영광인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에서도 논문을 발표하고 학술대회에 참석했다. 고등학생의 경우 대단한 인맥이나 추천이 아니면 이 역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한 고등학생의 연구부정이 수 차례 벌어지고 있는데도 당국은 입을 닫고 있다"며 "학계 현장에서의 절망의 목소리에는 귀를 닫고 있다. 소통령 한동훈이기 때문인가"라고 질타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9.20하락 16.4918:05 03/20
  • 코스닥 : 802.20상승 4.8118:05 03/20
  • 원달러 : 1310.10상승 7.918:05 03/20
  • 두바이유 : 74.84상승 0.8818:05 03/20
  • 금 : 1973.50상승 50.518:05 03/20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