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차 반도체 난… 5월 중고차 값은 오르고 거래량은 주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달 중고차시장 거래량이 하락하고 시세는 뛸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중고차 매매단지. /사진=뉴스1
자동차 반도체 수급난 이슈가 지속되며 이달 중고차시장의 거래량은 하락하고 시세는 상승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2일 AJ 셀카에 따르면 5월 온·오프라인 내차팔기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중고차 전체 평균 거래량이 전월대비 25% 감소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이 지속되면서 선박을 이용한 중고차 수출이 어려워지고 차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인한 신차 출시 지연이 원인으로 꼽힌다.

인기 중고차 거래량은 감소했다. 꾸준히 거래량이 많았던 도심형 소형차 '올 뉴 모닝'은 전월 대비 거래량이 46% 하락했다. 인기 SUV '더 뉴 쏘렌토'와 중형 세단 'LF 소나타'는 각각 28%, 66%씩 감소했다. '더 뉴 아반떼 AD' 와 '싼타페 TM' 역시 31%, 32%씩 떨어졌다.

반면 전체 평균 내차팔기 시세는 전월대비 3% 뛰었다. 반도체 수급난 및 차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해 신차 가격이 높아지면서 중고차 시세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그랜저 IG' 와 '제네시스 G80'는 전월 대비 평균 내차팔기 시세가 각각 1%, 3% 상승했다. 세단 'K5 3세대' 역시 15% 상승했다. '더 뉴 아반떼 AD' 와 '싼타페 TM'는 각각 4%, 8%씩 상승했다. 이는 연식변경 이후 가격이 인상되면서 중고차 시세도 같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조성봉 오토허브셀카 대표는 "5월은 여러 요소로 인해 중고차 매물 순환이 어려워지면서 전체적으로 중고차 시장이 침체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