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제작결함 리콜… 벤츠·토요타·테슬라·BMW 등 1.2만대 확인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벤츠·토요타·테슬라 등 7개사 19개 차종 1만195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제작결함이 발견된 7개 업체 19개 차종 1만1958대가 시정조치(리콜)된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에 시정조치를 받은 회사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테슬라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 BMW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바이크코리아 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S580 4MATIC 등 8개 차종 7598대는 후방 전기신호 제어장치가 차 시동 시 정상적으로 초기화되지 않아 방향지시등, 비상경고등, 후퇴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토요타자동차의 시에나 하이브리드 2WD 등 2개 차종 1789대는 브레이크 작동 제어장치 오류로 자동차안정성제어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테슬라코리아의 모델3 1254대는 터치스크린 제어장치 오류로 특정 상황에서 차 속도 단위가 표시되지 않을 수 있음이 발견됐다.

스텔란티스코리아의 지프 그랜드체로키 814대는 엔진 회전수가 엔진제어장치에 정상적으로 전달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BMW코리아의 iX xDrive40 등 4개 차종 328대는 에어백이나 보호자 보호 장치 등이 고장나도 경고등이 켜지지 않아 사고 발생 시 운전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의 벤틀리 벤테이가 V8 151대는 뒷좌석 시트레일 멈춤 장치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바이크코리아의 트라이엄프 스피드 트리플 1200RS 등 2개 이륜 차종 24대는 운행을 지속했을 때 디스크가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제동이 이뤄지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부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으로 확인된 한국토요타자동차, 테슬라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등에 대해선 추후 시정률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해당 차는 각 제작업체 공식 서비스신터에서 무상 수리가 가능하다. 제작업체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시정조치 전에 결함 사항을 자비로 수리한 소유자는 제작업체에 수리비용 보상 신청이 가능하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