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절했는데"… 비, 김연아 때문에 '트라우마' 생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비(정지훈)가 과거 '라디오스타' 녹화를 8시간 하고도 5분 밖에 출연하지 못한 일화를 공개했다. 사진은 비가 지난달 21일에 게시한 사진. /사진=비 인스타그램
가수 비(정지훈)가 과거 '라디오스타' 녹화를 8시간 하고도 5분 밖에 출연하지 못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 출연한 비는 "제가 '라스'에 트라우마가 있다. 예전에 방송에 안 나온다고 그렇게 거절했다가 결국 나와서 8시간 정도 녹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당시 '무릎팍도사'에 김연아씨가 출연해서 저 5분 나갔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그래도 아쉬운 건 없다. 다만 트라우마가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비는 또 "박진영을 보스로 인정하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사랑한다"고 답했다. 그는 "형이 100을 요구하면 난 100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 아무 생각이 없었다. 수용소에 갇혀 벌 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딴짓할 생각을 아예 안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유일하게 박진영에게 반항했을 때가 '태양을 피하는 방법' 활동 시절이라고 밝혔다. 그는 "진영이 형이 '댄스 가수는 눈빛이 생명인데 왜 선글라스를 쓰냐'고 했다. 허락 안 받고 제가 만든 안무로 무대에 섰는데 다행히 1등 했다"며 "다음날 전화 와서 '이제 모든 디렉팅은 네가 해도 되겠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에 MC들은 "박진영 삐졌네" "네 맘대로 하라는 거네"라며 폭소케 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