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출마는 역효과"… 김은혜, 김동연 '말 바꾸기'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12일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동적동'(김동연의 적은 김동연)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발언하는 김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인천 계양을 출마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며 경쟁자인 김동연 후보를 견제했다.

김은혜 후보는 12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번 경기도지사 선거에 이재명 고문의 출마가 역효과라고 본다. 이재명 고문의 영향력을 기대하다 보니 김동연 후보의 말이 자주 바뀌고 신뢰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를 계승하겠다고 상왕으로 두다 보니까 본인의 말을 본인이 부인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동적동, 김동연의 적은 김동연"이라고 꼬집었다. '동적동'(김동연의 적은 김동연)은 조국 전 장관 사퇴 때 만들어진 '조국의 적은 조국'(조적조)라는 신조어를 활용한 표현이다.

특히 "대선 때 '기본소득의 철학이 뭔지 모르겠다' '재정을 일명 1도 모른다' 고 하면서 이재명 후보를 강력하게 규탄했던 김동연 후보가 지금 와서는 기본소득 계승하고 더 나아가 확대 발전시키겠다고 이야기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시너지 효과가 난다면 그게 더 이상한 거 아닌가. 이미 김 빠진 사이다가 되셨다"라고 공격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강용석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유권자분들에게 선거의 유불리만을 따져 단일화를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도의가 아니다라는 취지를 말씀드린 바가 있다"며 "오늘도 토론이 있다. 토론에서 좋은 정책 비전을 보여주실 것이라고 생각하고 경기도민분들께서 맞다고 생각하시는 그 시선을 따라갈 것"이라고 답했다.

김 후보는 "맞다고 생각하시는 시선을 따라간다"라는 의미에 대해 "도민들이 판단해 주실 거다. 상대에 대해서는 존중하면서 '제가 나가겠다'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