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60주년' 쌍용C&E, 종합환경기업으로 도약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C&E가 12일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사진은 쌍용C&E 창립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관계자 모습. /사진=쌍용C&E 제공
국내 시멘트산업을 이끌어온 쌍용C&E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회사 발전에 기여한 임직원 등에게 공로상을 수여하고 친환경 사업 의지를 드러냈다.

쌍용C&E는 창립 60주년 기념일(5월14일)을 이틀 앞둔 12일 본사와 전국 사업장에서 창립기념식을 열고 '종합환경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이날 행사에는 임원진과 팀·부장, 노동조합 대표단과 협력회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현준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쌍용C&E가 걸어온 60년은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통해 국내 시멘트업계의 발전을 선도해 온 역사였다"며 "오늘 이 자리에 오기까지 격려해주고 힘써 주신 여러 이해관계자와 선배 쌍용인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오는 2030년까지 탈석탄, 100% 자가발전 실현 등을 내용으로 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비전 'Green 2030'의 추진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종합환경기업으로 도약해 모두에게 자랑스러운 100년을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기념식에는 쌍용C&E가 60주년을 맞이하기까지 회사 발전에 크게 기여한 17명의 임직원들에게 특별공로상이 수여됐다. 상생 및 화합의 협력적 노사문화를 이끌어온 노동조합 대표단에게는 특별공로패가 주어졌고 협력회사에게는 공로패가 전달됐다.

쌍용C&E는 1962년 5월 시멘트사업에 첫 발을 내디딘 후 국가기간산업의 한 축을 담당해왔다. 건설현장의 핵심 자재인 시멘트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며 국내 건설산업과 국가 발전에 기여했다.

국내 최초로 시멘트를 해외에 수출하고 민간기업 최초의 기술연구소 설립, 폐타이어 등 순환자원의 시멘트 제조공정 도입과 같은 혁신적인 도전을 쉼없이 이어오기도 했다.

쌍용C&E는 2016년 한앤컴퍼니로 대주주가 바뀐 후 대규모 투자를 수반한 원가경쟁력 제고를 통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에는 59년 동안 이어오던 사명 '쌍용양회'를 시멘트(Cement)와 환경(Environment)을 의미하는 쌍용C&E로 변경하고 종합환경기업의 기틀을 마련했다. 더불어 국내 시멘트업계 최초로 ESG경영을 도입하고 순환자원 사용량을 확대해 오는 2030년 유연탄을 전량 순환자원으로 대체하는 탈석탄 경영도 추진하고 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