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운더스컵 3연패 도전'… 고진영 "주변 신경 안쓰고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진영은 오는 13일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파운더스컵 3연패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해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참여한 고진영. /사진=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파운더스컵 3연패에 도전하는 고진영이 주변을 신경 쓰지 않고 목표를 이루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고진영은 1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4일 동안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파71·6656야드)에서 열리는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총상금 300만달러)에 참가한다.

고진영은 지난 2019년, 2021년 해당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개최되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대회에서 3연패를 노린다.

고진영은 지난 12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3연패에 대한 부담감에 관련된 질문을 받자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나는 개의치 않는다. 단지 내 경기력에 신경 쓰고 어떻게 코스를 공략할지에 대해 집중한다"고 전했다.

올해 대회가 열리는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 관련해 고진영은 "연습을 해봤는데 어렵다. 그린은 빠르고, 러프는 촘촘하고 질기다. 그린 주변에는 벙커도 많다"며 "어떻게 플레이해야 할지 머리가 아프다"고 했다.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한 비결이 있냐는 질문에 고진영은 "티샷과 세컨샷을 똑바로 날려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열심히 연습해야 한다"고 답했다.

고진영은 다음 달부터 열리는 메이저대회를 앞두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야 한다. 그는 "US오픈이 다가오고 있다. 어떤 선수들은 지난 대회 결과에 따라 영향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나는 다음 대회에 대한 생각보다 매일 집중하려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