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아나는 TSMC, 추격하는 인텔… 삼성전자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위탁설계(파운드리)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인수·합병(M&A)을 추진할지 주목된다.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스1
시스템반도체 위탁설계(파운드리) 시장 세계 1위 기업인 TSMC가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면서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늘리고 있다. 인텔도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선언하며 삼성전자를 맹렬히 추격하고 있는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치열해진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파운드리 관련 업체들과의 인수·합병(M&A)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TSMC는 1.4나노미터(㎚) 공정 반도체 개발에 나선다. 1㎚는 10억분의 1m로 현재는 4㎚ 공정까지 상용화됐다. TSMC는 기존 3㎚ 공정 연구개발팀을 1.4㎚ 공정 연구개발팀으로 전환하고 다음달부터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1.4㎚ 반도체가 시장에 등장하는 시기는 오는 2027~2028년으로 전망된다.

TSMC의 기술력은 세계 1위로 꼽힌다. 특히 파운드리 수율(전체 생산품 중 양품 비율)이 삼성전자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이유로 삼성전자의 대형 고객사들이 TSMC로 이탈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TSMC는 1위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설비 투자에도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올해 설비 투자에만 최대 440억달러(약 56조원)를 쏟아부을 계획이다. 전년(300억달러·38조원)보다 47%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사업에 총 171조원을 투자할 계획인데 이를 파운드리 설비투자에 모두 사용해도 연간 20조원이 되지 않는다.

시장에서는 이 같은 이유로 TSMC와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 차이가 벌어질 것으로 내다본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파운드리 시장에서 TSMC의 점유율(매출)은 56%, 삼성전자는 16%로 예상된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TSMC는 3%포인트 증가, 삼성전자는 2%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세계 중앙처리장치(CPU) 시장 1위 기업인 인텔의 추격도 매섭다. 인텔은 파운드리 사업 재진출을 선언하며 미국 내 200억달러(약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유럽 전역에 향후 10년 동안 800억유로(약 108조원) 규모의 반도체 시설도 짓는다.

파운드리 연구개발(R&D)에는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152억달러(약 19조원)를 쏟아부었다. 전년 대비 12% 정도 늘어난 금액으로 삼성전자가 지난해 파운드리 R&D에 투자한 금액(65억달러·약 8조원)의 2배가 넘는다.


삼성전자, M&A 겨냥 인사… 본격 투자 시작하나


삼성전자가 시스템반도체 위탁설계(파운드리)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인수·합병(M&A)을 추진할지 주목된다. 사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스1
삼성전자는 TSMC를 추격하고 인텔을 따돌리기 위해 M&A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한종희 삼성전자 디바이스 경험(DX) 부문장 겸 대표이사 부회장 직속으로 신사업 태스크포스(TF)가 꾸려졌는데 M&A를 염두한 포석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한 부회장은 지난 1월 "여러 사업 분야에서 M&A를 검토하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소식이 나올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삼성전자 인사도 M&A에 초점이 맞춰졌다. 삼성전자는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출신 반도체 업계 M&A 전문가인 마코 치사리를 영입해 미국 반도체혁신센터장으로 임명했다. 그는 BoA 산하 메릴린치에서 인피니언의 사이프러스 인수, AMS의 오스람 인수 등을 성사시켰고 미국 파운드리 기업 글로벌파운드리에서는 M&A 책임자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내부적으로는 미국 전장기업 하만 인수를 주도했던 안중현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는 안 사장만을 대상으로 한 '원포인트 인사'로 이례적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는 승진과 함께 삼성글로벌리서치(옛 삼성경제연구소) 미래산업연구본부장을 맡게 됐는데 후선에서 M&A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M&A 계획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이 필요하다는 시각도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1월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은 후 같은 해 8월 가석방됐다. 그는 가석방 후에도 취업 제한을 적용받아 해외 출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