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교육헌장이 쩌렁쩌렁…文 사저 앞 '밤샘 테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지난 11일부터 집회를 연 한 보수단체가 밤새 확성기로 '국민교육헌장'을 틀었다. 이로 인해 소음공해에 시달린 마을주민들이 12일 오전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진은 지난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시위 중인 보수단체. /사진=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지난 11일부터 집회를 연 한 보수단체가 밤새 확성기로 '국민교육헌장'을 틀었다. 이로 인해 소음공해에 시달린 마을주민들이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저 근처에 위치한 주민들은 "도가 지나쳤다"며 지난 11일 밤부터 마을 이장 등에게 불만을 털어놨다. 때문에 주민들과 마을 이장은 함께 12일 오전 진정서를 작성해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산마을의 한 주민은 "밤새 박정희 정권 당시 주로 들을 수 있던 국민교육헌장이 마을에 울려퍼졌다"며 "노모도 모시고 사는데 확성기 소리에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밤에 잠을 설쳤다"며 "심해도 너무 심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아침에 이웃주민이 진정서 양식을 들고 왔길래 사인해줬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단체가 야간 소음제한 기준인 55dB이하로 시위차량 방송을 틀어놓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주거지역의 경우 주간 65dB, 야간 60dB, 심야 55dB 이하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경찰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진정서가 접수된 만큼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으로 검토·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보수단체는 내달 초까지 평산마을에서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경찰에 신고를 한 상태다. 이 때문에 주민들의 불편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영축산(해발 1082m) 자락에 안겨 있는 양산 평산마을에는 총 48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 0%
  • 10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