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SW 플랫폼 개발 돌입… 글로벌 완성차시장 최적화에 초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완성차시장 최적화에 초점을 맞춘 SW 플랫폼 개발에 들어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 최적화된 표준 소프트웨어(SW)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최근 자동차 SW 적용이 증가하며 범용성과 함께 품질을 강조한 표준 SW 플랫폼 탑재 여부가 제품경쟁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만큼 현대모비스의 전략이 어떤 성과를 낼지 주목된다.

현대모비스는 독일 벡터와 손잡고 오토사(AUTOSAR) 기반 SW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부품사,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참여해 차 SW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곳이다.

벡터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오토사의 프리미엄 회원사로 차 SW 분야 선도 기업이다. 현재 유럽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들에게 SW 개발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많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오토사 기반의 SW 플랫폼 적용을 부품공급사에 요구하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직접 오토사에 회원으로 참여하면서 이들의 주도로 만든 업계 표준을 따르는 제품 수요도 늘고 있다.

이처럼 오토사 표준 플랫폼을 기반으로 SW를 공급하면 개발시간이 단축되는 것은 물론 파생상품으로의 적용도 용이하다.

현대모비스가 벡터와 MOU를 체결한 것도 이 때문이다. 최근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수주하는 제품들은 기존 하드웨어(HW) 부품에서 SW를 탑재한 첨단 전장부품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가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SW 역량 제고는 물론, 기존 글로벌 고객사에게 표준화된 SW 플랫폼 공급 경험이 있는 오토사 전문 개발사와의 협업 필요성이 높아졌다.

현대모비스와 벡터는 이번 MOU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시장에서 차 SW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모비스는 오토사 프리미엄 회원사로 업계 표준 플랫폼 제작에 관여하고 있는 벡터의 풍부한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다. 벡터는 현대모비스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SW 플랫폼 공급처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두 회사는 우선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오토사 표준으로 공동개발한 SW를 탑재할 예정이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담당 전무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SW 글로벌 경쟁력과 품질 신뢰도를 높이고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SW 기업으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622.80상승 2.3613:11 05/18
  • 코스닥 : 870.13상승 4.1513:11 05/18
  • 원달러 : 1271.00하락 413:1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11 05/18
  • 금 : 1818.20상승 4.713:11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