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구자학 빈소 들어서는 이재현 CJ그룹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자학 아워홈 회장(92)이 노환으로 별세한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구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가운데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1930년생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은 LG그룹 창업주 故 구인회 회장의 셋째 아들이며,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둘째 사위로 진주고등학교를 마치고 해군사관학교에 진학, 1959년 소령으로 예편했으며 이후 제일제당 이사, 호텔 신라 사장 등 삼성그룹에서 일하다가 1980년부터 LG그룹으로 돌아가 럭키 대표이사, LG반도체 회장, LG건설 회장 등을 역임하며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했고, 2000년 LG유통(현 GS리테일)에서 분리 독립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인 아워홈을 설립했다.

유족으로는 아내인 이숙희씨와 장남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장녀 구미현씨, 차녀 구명진씨, 막내 구지은 현 아워홈 부회장이 있으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실, 발인은 15일 오전8시,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원이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6.19하락 21.1912:18 05/24
  • 코스닥 : 877.44하락 6.1512:18 05/24
  • 원달러 : 1263.80하락 0.312:18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18 05/24
  • 금 : 1847.80상승 5.712:18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