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부축받으며 빈소들어서는 CJ그룹 '이재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자학 아워홈 회장(92)이 노환으로 별세한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구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가운데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1930년생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은 LG그룹 창업주 故 구인회 회장의 셋째 아들이며, 삼성 창업주 故 이병철 회장의 둘째 사위로 진주고등학교를 마치고 해군사관학교에 진학, 1959년 소령으로 예편했으며 이후 제일제당 이사, 호텔 신라 사장 등 삼성그룹에서 일하다가 1980년부터 LG그룹으로 돌아가 럭키 대표이사, LG반도체 회장, LG건설 회장 등을 역임하며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했고, 2000년 LG유통(현 GS리테일)에서 분리 독립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인 아워홈을 설립했다.

유족으로는 아내인 이숙희씨와 장남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장녀 구미현씨, 차녀 구명진씨, 막내 구지은 현 아워홈 부회장이 있으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실, 발인은 15일 오전8시,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원이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