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베트남 공략 '박차'… 하노이 지점 개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H투자증권이 12일(현지시각) 베트남 하노이에서 하노이지점 개점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김종석 NH투자증권 베트남현지법인(NHSV) 법인장, 김홍욱 NH투자증권 글로벌사업본부 대표, 응유엔 응옥 중(Nguyen Ngoc Dung) NHSV 하노이지점장, 윤상기 주베트남 대한민국대사관 재정경제금융관, 임춘하 금융감독원 하노이사무소 소장./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베트남에 세번째 현지법인 하노이 지점을 오픈했다.

NH투자증권은 12일 베트남 자회사인 NH 시큐리티 베트남(Securities Vietnam, 이하 NHSV)가 하노이지점 개점식을 열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하노이지점은 베트남 고액자산가들이 밀집한 호안끼엠 지역에 위치했으며 주식중개와 자산관리 영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은 2009년 현지 증권사인 CBV증권과 합작 법인으로 베트남에 진출한 이후 지난 2018년 100% 지분인수를 통해 NHSV를 출범시킨 바 있다. 동남아 이머징 마켓의 핵심 거점으로 키우기 위해 지난 4년여 동안 영업조직 확충 및 IT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기반 구축에 집중해 왔다. NHSV는 2019년 흑자로 전환했으며 지난해에는 35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NHSV는 하노이 본사 및 호치민 지점에 이어 이번 하노이 지점을 추가 개점해 영업기반을 한층 강화했다. NHSV는 하노이 지점 영업 인력 20명, 호치민 지점 영업 인력 28명, 하노이 본사 지원 인력 27명, 주재원 3명 등 총 78명의 인력 구성을 통해 베트남 선두권 종합 증권사로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특히 지난해 베트남 최대 인터넷은행 플랫폼인 티모(Timo)와 협업을 통해 '모바일 기반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를 선보여 디지털 사업 확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IB부문에서도 적극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고 있다.

김홍욱 NH투자증권 Global사업본부 대표는 "짧지 않은 베트남 진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만큼 하노이지점 개점을 통해 차원이 다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적극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NHSV를 베트남 선도 증권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02하락 23.3611:19 05/24
  • 코스닥 : 878.13하락 5.4611:19 05/24
  • 원달러 : 1265.30상승 1.211:19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1:19 05/24
  • 금 : 1847.80상승 5.711:19 05/24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