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첼시와 스폰서 계약 5월 종료… "우크라 사태와 무관, 후속 프로모션 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와 첼시가 맺은 스폰서 계약이 이달 종료된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PL) 첼시와 스폰서 계약을 종료한다. 일각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따른 여파로 보지만 현대차는 이와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첼시와 2018년 6월 체결한 유니폼 스폰서 계약이 이달 끝난다.

현대차는 2018/2019 시즌부터 올 시즌까지 4년 동안 선수단 유니폼 소매, 경기장 내 광고판 등에 현대차 로고를 적용하고 홈구장인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릿지'에 차를 전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일각에서는 이번 스폰서 계약 종료에 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따른 조치라고 보지만 현대차는 이와는 무관한 사안이라고 선을 긋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당초 올 시즌이 종료되는 시점인 5월까지 계약이 돼 있었기 때문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는 무관하다"며 "브랜드 위상 변화에 따른 후속 프로모션 준비 차원의 행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623.84상승 3.411:27 05/18
  • 코스닥 : 870.29상승 4.3111:27 05/18
  • 원달러 : 1270.30하락 4.711:27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1:27 05/18
  • 금 : 1818.20상승 4.711:27 05/18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