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출마 강진원 후보 "민주당 적폐세력 공천취소 책임져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공천권을 상실한 강진원 무소속 강진군수 후보(62)는 1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더불어민주당 내 적폐세력은 후보 공천 취소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강진원 후보 캠프
더불어민주당이 무공천선거구로 지정하면서 공천권을 상실한 강진원 무소속 강진군수 후보(62)는 12일 "더불어민주당 내 적폐세력은 후보 공천 취소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후보는 이날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일부 적폐세력은 후보 등록을 앞둔 지난 11일 저의 강진군수 후보 공천을 무효화 했다"며 "풀뿌리 민주주의 근간인 지방선거가 시행된 이후 전국 어디에서도 없었던 사상 초유의 참혹한 사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생각해도 이럴 수는 없다"며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나온 금품 전달 의혹과 관련해 특정 기초의원 예비후보의 단독행동으로 군수 후보와는 연관성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음에도 공천 취소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 적폐세력은 마땅히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후보는 "경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제가 (동행한 모 기초의원 후보의 금품 전달) 장면을 외면했겠느냐"며 "저는 알지 못했다. 만약 알았으면 불법이니 당연히 말렸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각종 수사로 혼란을 겪고 있는 강진군정을 정상화시키기 위해 도전한 강진군수 선거전이 이같이 난맥을 보일지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이번 사태를 초래한 모든 사람들은 선거가 끝나더라도 철저한 조사를 통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 후보는 "이번에 이승옥 예비후보는 각종 이유를 들어 민주당의 공정한 경선을 방해했다"며 "최근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보여준 민주당 일부 국회의원의 민낯은 민주당이 추구하는 지방자치의 참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을 하지만 당선 후 지역민들에게 떳떳하게 인사드리고 신속히 입당하겠다"고 말했다.
 

강진=홍기철
강진=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