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가입자 1분기 790만명 증가…넷플릭스 '추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트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 가입자가 올해 1분기 790만명 증가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월트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 가입자가 올해 1분기 790만명 증가했다. 지난달 넷플릭스가 1분기 유료회원 감소를 발표한 것과 상반된 결과다.

11일(현지시각)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는 2분기 실적발표에서 디즈니플러스의 신규 가입자가 전년동기 대비 33% 늘어난 1억3770만명이라고 발표했다.

디즈니플러스의 가입자 확대 등에 힘입어 디즈니의 전체 매출은 192억 달러(약 24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디즈니는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 전환으로 인해 디즈니월드와 디즈니랜드 리조트 등 공원·체험·제품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증가한 67억 달러(약 8조5000억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해외 여행객들이 복귀하기 시작했으며 호텔 예약 증가, 티켓 가격 상승 등이 매출 증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공원·체험·제품 부문 매출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했다. 홍콩 디즈니랜드는 지난 3월까지 코로나19 봉쇄조치에 따라 문을 닫았다. 상하이 디즈니랜드도 아직 폐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디즈니는 디즈니플러스를 비롯해 ESPN플러스, 훌루 등 세 개의 OTT를 보유하고 있다. 세 스트리밍 사이트의 가입자수는 약 2억500만명에 달해 넷플릭스 가입자수인 2억2200만명에 근접했다.

지난달 넷플릭스는 1분기 유료 회원이 전분기와 비교해 20만명 가량 줄었다고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지난 실적발표에서 2분기에도 추가로 가입자가 200만명 가량 줄어들 수 있다고 예고한 상태다.

밥 채펙 디즈니 최고 경영자(CEO)는 "2024년까지 디즈니플러스 등 OTT 가입자수를 최대 2억6000만명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