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1Q 매출 첫 4000억 돌파… 영업익 43%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북미와 유럽에서 트룩시마와 램시마SC가 성장한 데 따른 것이다./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북미와 유럽에서 트룩시마와 램시마SC가 성장한 데 따른 것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 4157억원과 영업이익 45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 17%, 영업이익 43% 늘어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436억원으로 38% 증가했다. 사업특성상 비수기인 1분기에 처음으로 매출 4000억원을 돌파했다.

13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수익성 높은 북미 지역에서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매출이 늘었고 유럽에서 판매 중인 피하주사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SC 처방도 꾸준히 늘었다.

심포니헬스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지난 3월 기준 미국에서 27.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북미 지역 파트너사인 테바(TEVA)가 트룩시마의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최적의 가격 정책을 유지했다.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도 점유율 확대와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는 게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의 설명이다.

유럽에서는 램시마SC 처방이 대폭 늘었다. 램시마SC는 유럽에서 직접판매(직판) 방식으로 판매되는 만큼 처방이 늘어날수록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실적 개선도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신규 제품 출시를 통한 포트폴리오 강화도 예고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매년 새로운 후속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에 발 맞춰 올 연말 전이성 직결장암 및 유방암 치료용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베바시주맙)을 유럽에 출시한다.

CT-P16은 지난 4월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면의 동등성이 입증된 임상 3상 결과가 발표됐으며 지난해 10월 유럽과 미국에 허가 신청이 완료돼 현재 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1분기가 비수기임에도 수익성 높은 북미 지역을 비롯한 글로벌 전역에서 기존 제품들의 처방이 안정적으로 확대되면서 의미 있는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항암제 제품군의 유럽 직판, 유플라이마 판매 본격화, 신규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출시 등 회사의 실적 개선을 이끌 주요 이벤트들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2.55상승 2.1112:36 05/18
  • 코스닥 : 870.32상승 4.3412:36 05/18
  • 원달러 : 1271.70하락 3.312:36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2:36 05/18
  • 금 : 1818.20상승 4.712:36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