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尹, 박근혜에 비정했다…文도 포토라인 세울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김어준씨가 13일 윤석열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비정한 모습을 보인 데 반대진영을 향해선 더 잔혹하고 비열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악수하는 윤 대통령(왼쪽)과 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 대통령이 같은 진영인 박근혜 전 대통령도 '비정'했던 것을 보면 반대진영을 향해선 '잔혹'하고 '비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어준씨는 13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 전 대통령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대구 수성을 보궐선거 공천에서 탈락한 것이 예사롭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당선자 시절 홍준표 저격을 위해 직접 대구로 내려가 유영하의 손을 잡아 줬고 유승민 저격을 위해 인수위 대변인 김은혜를 차출했다. 이 결과 홍준표는 실패, 유승민은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이 대구까지 내려가 직접 손을 잡아줄 때만 해도 (유 변호사의) 대구 수성을 공천은 받았줄 알았기에 박 전 대통령도 자신을 수사한 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밝게 웃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공천심사 발표를 주말에 하려다가 안하고 취임식 직후 공천결과를 발표했다. 아마 주말에 유영하 탈락을 발표했다면 박근혜의 취임석 참석은 없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의) 취임식 참석을 위해 (유 변호사를) 활용하고 짤랐다"며 "(윤 대통령은) 아주 비정했다"고 비판했다.

김어준씨는 "같은 진영인데도 이 정도면 문재인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은 '잊혀질 것'이라고 했는데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은 '그 꿈처럼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아마 어딘가에서 '문재인 포토라인 세우기 작업'을 열심히 추진하고 있을 것"이라고 의심했다. 나아가 "직접적 위험요소인 이재명 고문(은 어떻겠는가)"라며 "압수수색 등 대놓고 온갖 방법으로 (이 고문) 제거를 시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박근혜에게 비정했다면 상대에겐 비열하고 잔혹할 것"이라며 "세상은 한 방향으로만 흘러가지 않는다. 작용이 있으면 반작용이 있다"고 경계했다. 이는 뒷일을 생각해서라도 '정치보복'에 나서면 안된다고 경고한 것이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