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률 '0'…"北 코로나 대재앙땐 16만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에 '스텔스오미크론'이 검출돼 대재앙의 가능성이 예측된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0'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북한에 '스텔스오미크론'이 검출돼 대재앙의 가능성이 예측된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0'이다.

북한은 지난 2년여 동안 백신 접종 없이 봉쇄 등의 조치만으로 코로나19와 싸워왔기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이 전무한 상태다. 일부 전문가는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다면 16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2일 뉴스1에 따르면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8일 평양시민들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중 하나인 오미크론 'BA.2'와 일치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바이러스 유입 경로와 확진자 수 등 다른 구체적인 상황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2020년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 시작 후 2년여 동안 국경을 봉쇄했으나 올해 초 중국에서 필수품을 실은 화물열차 통과를 다시 허용했다. 지난달 말에 열린 대규모 열병식 때는 관람객 수만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국가는 북한과 에리트리아 뿐이다. 오로지 국경 봉쇄로 방역조치를 시행했는데 앞서 이스라엘, 뉴질랜드, 호주 등이 같은 정책을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중국 역시 이를 표방했지만 결국 다시 발생해 현재 상하이를 중심으로 도심 전면 봉쇄를 시행중이다.

서방에서는 백신 접종률 '0'인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다면 대재앙이 될 것이라고 우려해왔다. 국제적인 백신 공유 프로그램인 코백스로부터 물품을 받을 자격이 됐지만 북한은 어떤 백신도 수입하거나 받은 적이 없었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 2월에 코백스 측은 북한에 대한 백신 할당량을 줄였다. 하지만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국제사회에 "전체 인구에 2회 접종할 수 있는 6000만회분 백신을 북한에 보낼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는 지난 12일 회의에서 전국 모든 시·군이 각자 지역을 봉쇄하고 사업·생산·생활단위별로 격폐된 상태에서 사업과 생산 활동을 조직할 것을 주문해 봉쇄 정책 강화를 예고했다.

해외 국제관계 전문가들은 북한에 코로나19가 유행할 경우 북한이 서방의 원조를 받을 것인지 아니면 봉쇄를 계속 이어갈 것인지 분석해왔다. 그리고 서방의 도움이 궁극적으로 비핵화로도 이어지게 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였다.

미국 외교전문지 디플로매트는 지난 3월 사설을 통해 코로나19로 북한이 경제적·인도적 위기를 겪으며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를 비핵화 협상으로 유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디플로매트는 여러 외교·정보 소식통들을 통해 북한 정권이 자국 외교관과 정보 요원에 백신 확보가 최우선 과제라는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북한이 봉쇄를 계속할 것이라는 반대 의견도 있다. 지난 3월 미국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보고서에 따르면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기근을 여러차례 겪었고 1990년대 대기근으로 100만~200만의 인구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에 비해 코로나19가 발생할 경우 최악의 시나리오는 16만명 사망"이라고 밝혔다. 또 이념 통제를 강화할 수 있는 수단이기도 해서 지속적으로 봉쇄 정책을 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서방의 원조를 받고자 할 가능성도 있다. 북한에 대한 서방의 원조를 받을 기회가 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식량 위기가 시작된 점도 도움의 손을 잡을 이유가 된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12일 이화여자대학교 국제학부의 리프 에릭 이즐리 교수는 북한 정권이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를 공개적으로 인정한 것은 "공중 보건 상황이 심각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북한이 갑자기 인도적 지원에 개방적이 되고 미국과 한국에 대해 보다 유화적인 노선을 취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긴급한 코로나19 위협 상황에서 북한 주민들이 핵무기나 미사일 시험발사에 관심을 갖지 못하게 되어 북한 지도자의 계획이나 판단에 영향을 미칠 수는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