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력안배 차원"… 콘테 감독, 손흥민 조기교체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13일(이하 한국시각) 아스널전 중반에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을 교체 아웃 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22일 리즈전에서 손흥민에게 말 건네는 콘테 감독. /사진=로이터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경기 중반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을 교체 아웃시켰다. 이에 대해 콘테 감독은 다음 경기가 며칠 남지 않아 체력안배 차원에서 손흥민을 뺀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후반 2분 팀의 세 번째 골이자 리그 21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활약에 이날 토트넘은 아스널에 3-0으로 승리했다.

21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리그 선두 살라의 득점 기록을 1골 차로 따라잡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27분 스티븐 베르흐바인과 교체되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벤치에서도 아쉬운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후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감싸며 위로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콘테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계속 뛰고 싶어 하는 것은 잘 알지만 아스날전에서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아부었다"며 "휴식이 필요했다. 손흥민도 번리전에서 다시 골을 노릴 것이라고 내게 약속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오는 15일 번리전을 치른다. 휴식일이 짧아 체력안배 차원에서 손흥민을 일찌감치 벤치로 불러들인 셈이다. 손흥민 역시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콘테 감독의 결정을 이해한다. 콘테 감독에게 화난 것이 아니라 내가 더 골을 넣지 못한 상황에서 교체돼 실망한 것일 뿐이다. 계속 뛰고 싶었을 뿐 그 이상도 아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