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에서 깨어났다" 박해민, 4경기 연속 3안타… LG는 6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트윈스 박해민이 최근 4경기 3안타를 기록하며 초반 부진에서 빠져 나왔다. 사진은 지난달 13일 SSG전에서 안타 치고 세리머니하는 박해민. /사진=뉴스1
국가대표 중견수 박해민(LG트윈스)이 4경기 연속 3안타를 치며 시즌 초반 부진에서 빠져나왔다.

박해민은 지난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2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5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박해민은 최근 무서운 타격감을 보인다. 지난 8일 NC다이노스전부터 4경기 연속 3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박해민은 4월 한 달 동안 타율 0.183을 기록하며 부진했다. LG와 자유계약을 하고 뛰는 첫해라 박해민의 부진에 관심이 더 쏠렸다. 박해민이 KBO의 대표적인 슬로 스타터지만 팬들은 마음을 졸일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박해민은 이달 들어서자마자 10경기에서 타율 0.375(40타수 15안타)를 기록하며 활약 중이다. 박해민의 활약 속에 LG도 시즌 첫 6연승을 달리고 있다. 박해민이 출루할 때마다 LG가 기뻐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