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영 근황, '유산·반려견 이별·암' 까지?… '충격' 그 자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라마 '사랑과 전쟁'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투병 이후 근황을 알렸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갈무리
드라마 '사랑과 전쟁'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투병 이후 근황을 알렸다.

지난 12일 민지영은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과거 힘들었던 시간을 떠올렸다.

2번의 유산 경험을 고백한 그는 "결혼하면서 허니문 베이비가 기적처럼 찾아왔는데 유산됐다. 다시 임신을 시도해 두 번째 임신에 성공했는데 이 아이마저 유산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악플이 달렸는데 '나이 마흔에 늙어빠진 몸으로 무슨 임신을 하냐'더라. 제 꿈을 짓밟는 것 같아 몸도 마음도 아팠다. 아이를 낳고 오는 산후풍처럼 마디마디가 다 아팠다. 발톱이 염증으로 다 빠졌다. 너무 많은 게 무너져 버렸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민지영은 이후 자식처럼 돌본 반려견을 떠나보내는 슬픔까지 겪어야 했다. 이런 가운데 갑상선암이 발견돼 목을 절개하는 수술도 받았다. 그는 "반려견이 자기를 돌보지 말고 내 몸을 돌보라고 떠난 것 같다"며 "암 진단 이후 펑펑 울었다. 내가 힘든 일을 이겨내면 또 다른 일이 찾아왔다. 힘든 일이 쓰나미처럼 계속 몰려오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너지지 말자고 여러 번 다짐했다. 그리고 떠난 아이가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암 수술을 미루고 3개월 동안 난자 채취도 계속했다"고 전했다.

민지영은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암 수술을 하게 되면 5년 동안 암 환자로 등록돼 관리를 받는다. 아직 5년이 지나지 않아 암 투병 중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배우로서 목표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여자로서 내 삶이 먼저다. 건강을 되찾고 아이를 갖는 게 우선이기 때문에 잠깐 시간을 갖고 있다"며 "몸이 건강해져 아이를 출산하게 되면 다시 관리해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