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봐 줘"… '2번 이혼' 나한일, 유혜영과 3번째 재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한일이 유혜영에게 합가를 제안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TV조선 제공
'우리 이혼했어요2' 나한일과 유혜영이 3번째 합가를 예고했다. 13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는 나한일과 유혜영이 3번째 합가를 시작하는 내용이 담긴다.

최근 녹화에서 나한일은 지난번 만남에서 화를 내고 가버린 유혜영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합가를 제안했다. 나한일은 "같이 살아보며 변한 모습을 지켜봐 달라"라고 유혜영에게 돌직구 고백을 건넨 것. 무엇보다 나한일은 평소 유혜영이 좋아하는 장소였던 강원도에 유혜영과 잘 어울릴만한 집을 직접 빌리는 정성까지 보이며 진심을 내비쳤다.

그렇게 시작된 합가 첫날, 나한일과 유혜영은 달콤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유혜영은 나한일의 의상을 직접 코디해줬고, 나한일은 자전거를 못 타는 유혜영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며 다정한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나한일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 유혜영이 탄 자전거를 잡아주는가 하면, 넘어진 유혜영을 일으켜주며 꼭 안아주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합가'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진심을 이길 수 있는 건 없다"라며 나한일에게 감동의 응원을 전해 기분 좋은 예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나한일은 유혜영과 결혼할 당시 톱스타였음에도 불구하고 돈이 800만원밖에 없었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함께 살아보기로 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신혼 시절을 떠올리며 당시 상황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눴던 것.

나한일은 "전 재산이 800만 원뿐이고, 집도 마련하지 못했음에도 뻔뻔하게 결혼하자고 해서 미안하고 고맙다"며 유혜영에게 자신과 결혼한 이유를 물었다.

유혜영은 "돈도 되게 안 모아놨다고 생각했다"라며 "하지만 내가 집이 있었기 때문에 상관없었다"라고 당시 나한일을 향한 조건 없는 사랑에 대해 밝혀 뭉클함을 드리웠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